스파이 영화의 걸작 [프로페셔널] 혹은 [어느 연약한 짐승의 죽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전동안 미국과 소련 뿐만 아니라 수많은 나라에서 스파이 활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졌습니다.

하지만, 냉전이 종식되면서 각국의 수많은 스파이들은 할 일이 없어졌습니다.
(물론, 여전히 많이들 활동하고 있습니다. 단지, 표면적인 부분을 언급하는 것입니다)

이와 동시에 영화 속의 스파이들도 갈 곳이 없어졌습니다.

냉전이 종식되면서 스파이가 출연하는 영화는 대략 3가지 길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됩니다.

1. 세상이 변해도 나는 내 갈 길 간다 : [골든아이] 등 007 제임스 본드

2. 알고 보니 냉전동안 나는 이용당했고, 냉전이 끝나면서 배신당했다
    : [롱 키스 앤 굿 나잇], [미션 임파서블], [본 아이덴티티] 등 제이슨 본 트릴로지 등

3. 스파이, 뭐 별거 있나? 그것도 코미디/패러디의 대상일 뿐
    : [오스틴 파워], [쟈니 잉글리쉬], [겟 스마트], [다찌마와 리] 등등

많은 영화들은 2번 즉, 냉전이 끝나면서 조직 내부에서 스파이들을 배신하며, 주인공은 이러한 내부의 배신을 이겨내는 방향을 선택하게 됩니다.
(그 중에서도 단연 으뜸은 역시 제이슨 본 트릴로지가 아닐까 합니다)

그런데, 냉전이 한창인 1981년 이미 이러한 조직 내부의 배신을 다룬 영화가 있었습니다.
장 폴 벨몽도가 주연한 [프로페셔널(Le Professionnel)]이라는 영화입니다.

대략의 줄거리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의 배신으로 인해 약 맞고 재판받는 프랑스 비밀요원 죠스 보몽

이 영화는 군사독재가 한창이던 (하긴, 당시가 요즘 2mb 정권보다 나은 면도 있더군요… -.-;;;) 1981년 개봉된 영화인데, 당연히 우리나라에서는 극장에서 상영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우습게도 이 영화는 TV에서 종종 상영되었습니다. TV 방영 제목이 바로 [어느 연약한 짐승의 죽음]이었습니다.
(이 영화에는 짐승은 한 마리도 나오지 않습니다)

이후 이 영화는 비디오(VHS)로도 출시되었는데, 이 때의 제목은 무려 [프로펫셔날]이었습니다.
(이 테이프를 갖고 있었는데, 어느날 보니 보이지 않더군요. ㅠ.ㅠ)

이 영화는 줄거리나 구성도 훌륭하지만, 엔리오 모리코네의 스코어도 압권입니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서 들리는 Chi Mai의 슬픈 선율은 가슴을 저미게 만듭니다.


멋진 스파이 영화 한 편 관심있으시면 강력히 추천드립니다.



덧1. 우리나라에선 DVD가 출시되지 않았습니다만, 어둠의 경로를 이용하면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덧2. 내부의 배신을 다룬 스파이 소설의 최고봉은 존 르 카레의 <추운나라에서 온 스파이>이며, 1965년에 동명의 흑백영화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이 소설은 배신 자체가 하나의 작전인 내용으로 이 글에서 다루는 배신과는 조금 거리가 있습니다.
(전 영화는 못 봤고, 소설만 읽었는데, 진정한 스파이 소설의 최고봉 중 하나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pennyway.net BlogIcon 페니웨이™ 2008.07.05 10:05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 영화의 마봉춘판 작명이 오히려 프로페셔널이란 제목보다 더 맘에 들었습니다. 특히 엔니오 모리코네의 선율은 거의 머 전율이지요. 다만 주연을 맡은 장 폴 벨몽도의 코믹스런 이미지가 비정한 주인공의 모습과 다소 미스매치가 아니었나 싶긴 합니다만 워낙 주인공이 낙천적인 인물로 그려지기 때문에 캐스팅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알랭 들롱이 이 역을 맡았으면 간지 좔좔이었을것이라고 생각..)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7.05 11:50 address edit & delete

      원제보다 훨씬 멋있는 제목이죠.
      마지막 장면의 음악은 정말… 네, 전율 맞습니다.

      코믹스런 모습이 마지막 장면에선 오히려 비장하게 느껴진다는 장점도 있는 것 같았습니다.
      알랭 들롱이 주연을 맡았다면 좀 더 하드한 느낌이 들었을 것 같군요.

      참, PC는 살아났나요?

    • Favicon of http://pennyway.net BlogIcon 페니웨이™ 2008.07.05 12:02 address edit & delete

      일단 고스트로 밀긴 했는데 아직은 문제 없어보입니다만.. 그래도 여전히 불안합니다. 아마도 하드의 원인이 아닌가 싶어요. 잦은 블루스크린과 리부팅시 보드의 테스팅 화면도 안뜨는 현상이 생기면 하드쪽이 맞겠죠? ㅠㅠ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7.05 12:04 address edit & delete

      저도 비슷한 증상에서 하드를 주범으로 많이 몰았는데,
      (덕분에 삼성 AS에서 꼬장 좀 부렸습니다)
      뒤에 보니 윈도우 CD의 결함일 가능성도 높아보이더군요.
      워낙 많은 커스터마이즈 버전이 있어 안정성을 보장할 수 없는 경우가 많더군요.
      지금은 아예 순수 버전으로 설치했습니다.
      정말 블루스크린이고 뭐고 볼 일이 없더군요.

      참고하시기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fericia.tistory.com BlogIcon 타이가장관 2010.10.26 15:22 address edit & delete reply

    그 작명이 어떤식으로 이뤄진 것인지는 모르지만, 원작 소설의 제목을 따온것이라고 하더군요.
    Death of a Thin-Skinned Animal 이라는 76년 베스트 셀러 소설이 원작이랍니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0.10.26 23:53 address edit & delete

      그렇군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