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면당한 스파이 영화의 수작 [테일러 오브 파나마]

스파이 스릴러 작가 중 가장 유명한 사람은 아마도 이언 플레밍일 것이다.
그의 이름을 모르더라도 그가 창조한 캐릭터 제임스 본드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니까.

그렇다면, 존 르 카레라는 작가 이름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그의 걸작 스파이 스릴러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는?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1963)> 내가 읽어본 스파이 소설 중에서 최고의 작품


존 르 카레의 스파이 소설은 플레밍의 그것과는 달리 현실적이고 비참하기까지 하다.
정의로우면서도 아가씨들과 여유롭게 숙면을 즐기기는 커녕, 언제나 쫓기거나 배신당하지 않으면 아예 부도덕하다.

그의 소설 <The Tailor of Panama>를 기반으로 만든 영화가 바로 [테일러 오브 파나마]이다.

영화 [테일러 오브 파나마]의 원작 소설. 1996년 작품으로, 영화와 몇 군데 다르긴 하지만, 전체적인 플롯은 일치함


이 영화에서 주인공 오스날드는 (제임스 본드와 같은) MI6 요원으로 (언제나 쿨하게 애인들과 숙면만 즐기고 떠나는 본드와는 달리) 외무장관을 포함한 수많은 고위 공무원들의 부인들과 염문을 잔뜩 일으켜 파나마로 쫓겨난다.

파나마로 쫓겨난 제임스 본드오스날드는 영국 출신자들의 개인정보를 뒤져 약점이 있는 사람을 찾아내어, 그를 정보원으로 활용하고, 그로 하여금 거짓정보를 만들어 자신에게 제공하도록 밀어붙여 결국 파나마 정부와 미국 정부는 물론 자신의 조국인 영국 정부마저 가지고 논다.



이 영화의 장르는 (비록 스파이 세계를 제대로 그렸음에도) 스릴러가 아니다. 이 영화는 드라마블랙 코미디에 더 가깝다.
(이 영화에 대한 정보를 뒤져보면 스파이 스릴러로 소개하는 경우가 있는데, 제발 영화를 본 뒤에 소개글을 쓰면 좋겠음)
그는 고위직 공무원들의 허영심을 최대한 이용해서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이루어낸다.
이 과정에서 허영심 덩어리의 고위직이나 군인들을 이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힘없는 보통사람까지도 죽게 만든다.


imdb의 평점은 무려 6.0이고, boxofficemojo에서는 C+를 기록해서 평점은 바닥을 기지만, 사실 이 영화는 못 만든 영화가 아니다.
아마도 주연을 맡은 피어스 브로스넌이 한창 007 영화를 찍고 있던 시절이라 멋진 액션 스파이 스릴러를 기대해서 그런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되는데, 존 르 카레가 대본에 관여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 작품이 [007] 류가 될 가능성은 애초에 없었다.

유쾌한 액션 스파이 스릴러를 잠시 접어두고 진지한 스파이 영화에 관심이 있으면 강력히 추천한다.
이 영화는 비록 위에서 블랙 코미디라고 했지만, 절대 웃기지 않고, 사색거리도 많이 던져주는 수작이다.


덧1. 주인공 오스날드 역을 맡은 피어스 브로스넌은 제임스 본드 역을 3번이나 맡은 상태였으며, 함께 출연한 제이미 리 커티스는 007 패러디 코미디 영화인 [트루 라이즈]에서 연기했음. 또한, 영화 초반부에 골프 선수와 같은 어깨를 가진 미스터 코너리가 언급됨.(션 코너리는 [골드핑거] 촬영 이후 골프 마니아가 되었음) 즉, 이 영화는 처음부터 [007] 후벼파기라는 인상이 강했음


덧2. 서플 DVD를 보면 영화의 엔딩과는 180도 다른엔딩이 수록되어 있는데, 영화의 엔딩을 선택한 것은 현명했음. 다른 엔딩은 영화 전체의 색깔과 맞지 않음.

덧3. 미스터 "해리 포터"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처음으로 출연한 극장용 영화임.


Trackback 0 Comment 10
  1. Favicon of http://oktoya.net BlogIcon okto 2010.01.16 01:58 address edit & delete reply

    지금은 밉상에 털복숭이인 모습밖에 안떠오르는 해리 포터의 아가 시절 영화군요-_-
    조커님은 스파이영화 참 좋아하신다능~ (군인이 천직이얌~) (헐! 그러고 보니 현재도 왠지 스파이랑 연관된 직장 아니냐능~)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10.01.16 08:59 address edit & delete

      울 직장이 스파이랑 뭔 관련이 있냐능...
      아무런 관련이 없다능...

  2. 카리스마 2010.01.16 03:40 address edit & delete reply

    2주전쯤에 DVD로 봤던거내요.
    피어스 브로스넌이 완전 깨더군요. 007의 피어스 브로스넌의 이미지랑 처음엔 겹쳐보였는데... ㅜㅜ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10.01.16 08:59 address edit & delete

      작당하고 007류를 비꼬는 영화죠. ㅎㅎ

  3. Favicon of http://esheep.net/ BlogIcon guybrush 2010.01.16 06:5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스파이 영화 정말 좋아하시네요. 예전엔 제임스 본 시리즈도 추천하셨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때가 [본 아이덴티티]만 봤을 때라서 별로 재미도 없는데 왜 그리 추천하시나 했습니다. 나중에 [본 얼티메이텀]까지 본 이후로는 생각이 완전히 달라졌지만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10.01.16 09:00 address edit & delete

      본 시리즈야 뭐 워낙에 레전드 급이니...

  4. Favicon of http://loveash.kr BlogIcon 애쉬 2010.01.16 09:48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음,,본듯만듯한 영화네요.. 피어스 브로스넌...레밍턴 스틸때처럼 좋아했던 배우인데...요즘 모습 보니 많이 늙었더라구요^^ 그래도 멋있는 아저씨라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10.01.16 10:04 address edit & delete

      늙긴 많이 늙었더군요. 배도 많이 나오고.
      역시 아무나 션 코너리 경을 따라갈 순 없는 것 같습니다.
      (응? 갑자기 그 분은 왜?)

  5. Favicon of http://bloodbar.tistory.com BlogIcon 쿠란 2010.01.19 22:30 address edit & delete reply

    피어스 브로스넌은 왠지 조카뻘 아가씨를 휘감고있는 부도덕한 느끼함이 더 어울리는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