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3D 아맥 감상!

경배하라! [Avatar]!!


[아바타]를 용산 CGV에서 3D 아맥으로 관람했다.

익히 알려진대로 그래픽은 혁명이었다.
판도라 행성 장면들은 CG라는 생각을 여러번 잊어버렸다. 마치 나비족 사람을 어디에선가 섭외해서 찍은 것 같았다.

심야인지라 들어가기 전에 카페인 충전!


워낙에 ㅎㄷㄷ한 수준의 그래픽에 충격을 먹은 상태라 복잡한 리뷰는 패스하고 단상 위주로 정리함.


1. 그래픽

이건 뭐 말이 필요 없다. 클라이막스 비행선 전투씬에서 [스타워즈 에피소드3]의 도입부 우주 전투 씬이 마치 드라마 [아이리스]의 시가전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눈이 튀어나오는 경험이란 게 바로 이런 것이었다.



2. 주인공은?

샘 워딩턴이 연기한 제이크 설리는 실제적으로 주인공이 아니다.
주인공은 판도라 행성 그 자체다.

제이크 설리는 (영화의 내용 그대로) 행성의 수많은 생명체 중 하나일 뿐이다.
지구와는 전혀 다른 생명체들 뿐만 아니라 지구와는 다른 물리법칙이 존재하는 행성 그 자체가 진정한 주인공이다.

그리고,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이 주인공을 지구인이 공격한다.



3. 플롯이 단순한 게 단점이라고?

이 영화의 주된 배경은 (실질적인 영화의 주인공인) 판도라 행성이다.
이 행성은 지구와는 전혀 다른 세상이다.

이런 환경에서 복잡한 플롯이 등장한다면 (지금까지의 카메론 영화와는 다른) 한번에 이해가 되지 않는 불친절한 영화가 될 것이다.

이 영화에서 플롯이 단순하다는 점은 장점이다.
플롯이 단순하고 명쾌하기 때문에 굉장히 낯선 판도라 행성의 환경을 관객들이 부담 없이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4. 제이크 설리의 머리카락 길이는 생각의 변화를 의미함

샘 워딩턴이 연기한 제이크는 (익히 알려진 바와 같이) 전직 해병대원이다.
도입부에서 쿼리츠 대령과 제이크는 머리카락 길이가 거의 같으며, 생각도 비슷하다.
(그냥 무식한 해병... ㅋㅋ)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의 생각이 바뀌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머리카락도 길어진다.
(머리 길이 역시 영화 진행에 맞춰 길어지는 걸 보면 배우들을 어디까지 두들겨잡았는지가 눈에 선하다)

그리고, 나비족일 때의 그는 장발이다.



덧. 영화 [아바타]에 대해 '억' 소리 나는 볼거리…'싼티' 나는 아이디어라는 기사(?)가 한겨레에 올라왔다.
여기저기서 짜집기했다며 플롯에 대해 다른 영화들의 제목을 거론하는데, 그냥 이런저런 거 좀 봤다고 자랑하는 글일 뿐이다.

그 기자가 기억이 안 나는 것 같은데, (그 전설적이었고 혁명적이었던) [터미네이터2]는 '미래에서 온 로봇과 어린이가 친구가 된다'라는 '싼티 나는 아이디어'였고, (도저히 흥행을 깨뜨릴 수도 없는) [타이타닉]은 '침몰하는 거대한 배에서 남녀가 사랑에 빠지고, 남자의 희생으로 여자는 산다'라는 '싼티 나는 아이디어'였다.

게다가, 거대로봇에 사람이 타는 얘기는 (아마도 기자가 어려서 잘 모르는 듯한데, 역시 혁명적이고... 또 뭐 있나...?) [에어리언2]에서 제대로 보여줬으며, 카메론 감독의 첫 작품인 [제노제네시스]에서 자신이 구현했던 장면이다. 그런데, 개념이 좀 다른 [아이언 맨]을 굳이 비교하는 싸구려틱한 개념은 뭔지...

Trackback 8 Comment 10
  1. Favicon of http://esheep.net/ BlogIcon guybrush 2009.12.20 12:41 address edit & delete reply

    대규모 상업영화는 일단 까고 봐야 좀 있어 보이거든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09.12.20 12:44 address edit & delete

      그 마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깔려면 공부 후에 좀 까라는...

  2. Favicon of http://youthink.me BlogIcon 고영혁 2009.12.20 14:14 address edit & delete reply

    ㅋㅋㅋ 그쵸. 뭣도 모르고 까면 웃길 뿐.

  3. Favicon of http://kimseongyeon.tistory.com/ BlogIcon MyName!!™ 2009.12.20 20:43 address edit & delete reply

    스토리를 일부러 단순하고 익숙한 것으로 선택한 것이죠.
    경이로운 영상을 보는데 생각을 깊이 한다면 그건 방해가 되니깐요.
    머리로 생각하고 마음으로 감상하는 영화가 아니라...
    아바타는 눈으로 느끼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09.12.20 20:57 address edit & delete

      동감입니다.
      이런 비주얼에 내용이 [다크 나이트] 정도 나왔으면 '저런 폭탄에 나비족이 죽을까?'라는 점을 설명하는데 영상을 낭비해야 되었을 겁니다.

      제대로 눈보신이 되더군요.

  4. Favicon of http://mahabanya.com BlogIcon mahabanya 2009.12.21 05:12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아...이건 아이맥스 3D로 앞에서 1/3 지점에서 롤러코스터 타는 느낌으로 볼 생각입니다.
    근데 입소문이 났는지 표 구하기가 만만치 않다능;ㅂ;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09.12.21 21:25 address edit & delete

      ㅋㅋ

  5. Favicon of http://minimonk.tistory.com BlogIcon 구차니 2009.12.21 09:40 address edit & delete reply

    결론 : 스포일러 갯쉣키!!!!

    스포일링 당해서.. 그냥 전 무덤덤하게 봤답니다. ㅋㅋ
    자세한 내용은 트랙백으로 ㅋㅋ

  6. Favicon of http://e-forever.co.cc BlogIcon Forevler 2009.12.22 00:1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악.. 학교에서 그냥 영화관에서 디지털로 본..

    3D로 다시 보고싶다.. :(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09.12.22 21:12 address edit & delete

      이건 3D가 진리인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