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베스퍼 마티니를 만들어 먹다!

베스퍼 마티니를 만들어먹고 싶었는데, 우리나라나 독일에선 릴레이 블랑(Lillet Blanc)을 구하기가 너무 어려웠다.
고든 진이나 보드카는 넘치는데...

그러다 파리에 간 김에 한 병 샀다. 보르도 산인지라 프랑스 와인 샵엔 넘쳐나더라.

와인셀러 따윈 없으니, 냉장고에 모셔둔 채로 일단 기념사진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만들어 먹을 땐 안주도 든든히 먹을 생각으로 목살(로 보이는 무언가)을 사왔다.
알고 보니 이 놈은 목살(Schweine-Nach)이 아니라 돈까스 재료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불 앞에선 모든 고기는 평등한 것.
좀 두꺼워서 손이 좀 더 가긴 했지만, 결국 고기는 고기인 거다.

처음 만들어본 베스퍼 마티니 이지만, 먹어보니 맛과 향은 그럴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는 얼음과 함께 셰이킹을 해야 하지만, 셰이커가 없으니 패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