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다시 만들어본 베스퍼 마티니

"'A dry Martini,' he said. 'One. In a deep champagne goblet.'
 'Oui, Monsieur.'
 'Just a moment. Three measures of Gordon's, one of vodka, half a measure of Kina Lillet. Shake it very well until it's ice-cold, then add a large slice of lemon-peel. Got it?'"

- 소설 <Casino Royale> 7장

베스퍼 마티니를 처음 만들어 먹었을 때는 처음 시도해보는 데다 여행에서 막 돌아왔을 때라 제대로 준비를 해서 만들지 못했다.
그래서, 여독이 풀린 뒤 다시 제대로 만들어봤다.

일단 든든한 안주를 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리 뻑뻑한 고기라도 삼겹살이랑 함께 구우면 되는 거임


이번에는 레몬도 준비했다.
마트에서 레몬을 찾긴 찾았는데, Lemon이라 적혀있지 않아 헤맸음.
알고 보니 독일어로 레몬은 Zitrone란다. 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중 나름 옥에티가 있음. 누굴까?


레몬껍질까지 집어넣어 제대로 만들었다.
에헤라디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와 함께라면 고독마저도 감미로운 거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작은 옥에티: 압솔루트 보드카

그런데, 지금 만든 베스퍼 마티니엔 작은 옥에티가 있다.
바로 압솔루트 보드카...

압솔루트 보드카는 굉장히 유명한 스웨덴산 보드카이긴 하지만, 제임스 본드는 영화에서 단 한번도 마시지 않았다.
스미르노프 보드카를 대부분 마셨으며, 이 외에도 스톨릭나야([두번산다], [뷰투어킬], [리빙데이라이트]), 핀란디아([어나더데이])도 마셨다. [두번산다]에선 (얼굴을 잔뜩 찌푸리며) 태국산 보드카(Siamese vodka)도 마셨지만, 그 유명한 압솔루트는 한번도 마시지 않았다는 거...
(소설 <문레이커>에서는 울프슈미트라는 보드카도 마시는데, 영화엔 등장하지 않음)


2. 오리지널 베스퍼 마티니의 맛은 아님

사실, (소설에서 언급한) 키나 릴레이(Kina Lillet)릴레이 블랑(Lillet Blanc)의 맛은 다르다.
키나 릴레이가 훨씬 씁쓸하다. 하지만, 이 제품은 1986년에 생산이 중단되었다.
(릴레이 사에서는 릴레이 블랑을 공식적인 키나 릴레이의 후속작으로 지정했음)

베스퍼 마티니의 맛 중 하나는 이 씁쓸함인데, 이 맛은 이제 볼 수 없는 것이다.

게다가, 원래 고든의 맛과 향이 약한 편이 아니라 릴레이 블랑의 맛과 향을 느끼기도 힘들다.
따라서 지금은 꼭 릴레이 블랑이 아니더라도 스위트 화이트 와인으로 만들면 거의 비슷한 베스퍼 마티니를 만들 수 있다.

그런데, 이런 걸 몰라서 무려 파리까지 가서 릴레이 블랑을 사온 거다. OTL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oneniner.net BlogIcon oneniner 2009.10.14 11:36 address edit & delete reply

    ㅎㅎ 고독을 보드카와~
    근디 거기는 삼겹살이 파넹~
    난 스웨덴에서는 안팔아서 참 고생했는디... ㅋㅋ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9.10.14 22:17 address edit & delete

      많이 팔아. 자주 먹었고... ㅎㅎ

  2. Favicon of http://loveash.cc BlogIcon 애쉬™ 2009.10.14 19:33 address edit & delete reply

    꿀~~꺽....마티니 보다는 안주가~ㅋ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9.10.14 22:17 address edit & delete

      쩝쩝쩝.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