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찾은 스위스 - 루체른 호수 여객선: 스위스 1/9

유레일 패스의 사용기간이 이틀밖에 남지 않았다.
마지막 여행으로 어디를 가야하나 고민한 결과, 스위스를 다시 가기로 했다!

이번에도 새벽 5시에 일어난 린이와 짱이. 새벽밥을 먹고 브레멘 중앙역으로 ㄱㄱㅆ.

미안하다... 사랑한다... (응?)


하노버 중앙역에서 기차를 갈아타고는...

비지니스 우먼의 티가 팍팍 나는 린이... ㅎㅎ


바젤 SBB(BASEL SBB) 역으로 향하는 ICE를 탔다.
린이와 짱이는 양손을 묶는 장난도 치고...

체포해버렸?


기차가 안 간다도 기차를 잡아당기기도 하며 시간을 보냈고...

마침 기차가 움직이자 놀라는 짱이. ㅋㅋ


결국, 우리는 바젤 SBB 역에서 기차를 갈아타고 루체른(Luzern)으로 향했다.

인생은 인증샷의 연속이라능


바젤에서 루체른 가는 기차에서 간단히 식사를 하고...


이윽고 루체른 도착!
카펠교 앞에서 잠시 인증샷을 찍어주시고...

뒤에 보이는 긴 다리가 "카펠교", 커다란 삼각형이 "팔각탑"


옆에 있는 예수 교회에서도 인증샷을 찍어주신 후...


카펠교를 지나갔다.


카펠교 반대쪽 입구에선 웬 아낙 둘이 노래를 하고 있었는데, 유람선 시간이 촉박해서 감상은 패스~


빈사의 사자상을 찾기 위해 잠시 뛰었다가 포기하고, 득달같이 루체른 호수 유람선에 승선...


유람선 난간에서 물 밑을 보니 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물의 맑고 투명함 자체가 무서울 지경이다.


이걸 동영상으로 찍은 화면은 대략 이렇다...

http://ss.textcube.com/blog/0/8395/attach/XdkVwL37xA.flv 512x288 http://ss.textcube.com/blog/0/8395/attach/XMj5qNEwaS.flvi

선착장 부근에서 수영 금지라는 푯말을 많이 봐서 루체른 호수에서는 수영을 못한다고 생각했는데, 아니다.
선착장에서 조금만 멀어지면 해수욕장(바다가 아니구나. 호수니까 수영장도 아니고... 헐...)도 있고...


요트 선착장도 있다.


여기저기서 인증샷을 찍은 뒤에...


주변의 경치를 찍었다.
이건 정말 사기 수준이다. 지난 주에는 흐려도 절경이라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이건 캐사기 수준이다.


파노라마 샷을 찍으면 대략 이렇다. ㄷㄷㄷ

이건 맑은 날의 판도라 행성... ㄷㄷㄷ


스탄스타드(Stanstad) 항을 지나가는데, 괜히 영국 스텐스테드(Stensted) 공항이 생각나 한 컷.


여기도 유럽인지라, 그래피티가 슬쩍 숨어있다. ㅎㅎ

숨은 그래피티 찾기


이윽고 우리 배는 우리의 목적지인 알프나흐슈타트(Alpnachstad) 항에 도착...
이것으로 우리 가족은 스위스에서 유람선만 3번 타는 대기록(?)을 세웠다.


Trackback 0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