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enity]에 대한 단상들...

SF 팬이라면 꼭 봐야한다는 [Firefly]와 [Serenity]...


이 중에서도 특히, [Serenity]를 보고서 느낀 단상들과 imdb에서 찾은 뒷얘기들을 간단히 정리함.


1. 내가 느낀 단상들...

  1. 조기종영(14화)으로 두리뭉실하게 잘린 스토리를 굉장히 잘 정리함.
    그것도 제작사가 FOX에서 유니버셜로 바뀐 극악의 상황에서....


  2. 영화 엔딩 크레딧에서 시리즈 [Firefly]의 테마를 들으니 왠지 굉장히 반가우면서도 아쉬웠음.

  3. 리버가 판티와 밍고가 있는 술집에 들어온 이유가 설명되지 않음.
    리버의 폭주 자체에 대한 설명은 나왔지만, 왜 하필 거기로 갔을까?

  4. 말콤의 파일을 보면 그의 계급이 captain(대위)라고 나오는데, 이건 절대 말이 안 됨!
    세레니티 계곡의 마지막 전투에서 그의 계급은 sergeant(병장 또는 부사관)이었으며, 군생활은 거기서 끝났음.
    심지어는 말콤의 철자도 Malcolm이 아니라 Malcom이라고 되어있음.
    연방(Alliance)의 정보력은 대한민국 수준인 듯. 결론을 만들어놓고 조사하는 듯.


  5. 말 선장의 전투력은 티비 시리즈보다 강력해보였음.
    정상급 킬러와 다찌 떠서 이길 정도라면 시리즈의 웬만한 악당들과 그렇게나 힘들게 싸울 필요가 없었을 듯...

  6. 리버가 마지막에 평온을 되찾은 것으로 묘사되는데, 다행스러웠음. 시리즈 전체에서 가장 괴로운 캐릭터였음.
    그런데, 평온을 되찾은 그녀의 전투력은 대략 ㄷㄷㄷ...


  7. 북 신부의 신분에 대해 정리되지 않은 것은 다소 아쉬움.
    몇몇 에피소드에서 그는 단순한 신부가 아니라는 인상을 강하게 줬는데, 결국 단순한 신부로 정리되었음.

  8. 마지막 부분에서 "우린 다신 볼 수 없을 것"이란 요원의 대사가 나오는데, 시리즈가 다시는 못 나올 것이란 뜻으로 들렸음.
    한편으론, 그런 대사를 하는 것보단 그냥 죽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함.


2. imdb에서 찾은 뒷얘기들...

  1. 조스 웨든 감독의 극장 영화 데뷰작임
    영화는 결과적으로 적자를 기록했지만, 제작사를 바꿔서까지 완결시키고야 만 웨든 감독의 뚝심은 굉장히 인상적임.
    (결국 그는 [어벤저스]를 감독하게 되었는데, 그의 뚝심 역시 선택에 한 몫 했을 것 같음)

  2. 어린 리버의 목소리는 섬머 글루가 더빙했음. ㅎㅎ
    왠지 어린 리버의 대사가 자연스럽게 느껴진 이유가 그것이었음.

  3. "Reusable Container: Do Not Destroy"라는 글이 적혀있는 장면이 있음.
    [Firefly] 촬영시 사용된 세리니티 호의 세트가 파괴되어 다시 만들었는데, 이를 비꼬는 뜻이라고...


  4. 쌍둥이 악당 판티(Fanty)와 밍고(Mingo)는 1955년 작 누아르 [빅 콤보]에서 따온 이름이라고 함
    그리고, 판티와 밍고 역을 맡은 라파엘/얀 펠드만은 실제로도 쌍둥이임.


  5. 사이먼이 리버를 재울 때 얘기한 주문(?)은 "Eta Kooram Nah Smech"임.
    러시아 어로 직역하면 "닭도 웃겠다"는 뜻으로 "말도 안 된다"는 뜻이라고...

  6. 섬머 글루는 발레를 전공했는데, 그 실력을 십분 발휘해 일부 액션을 직접 촬영함

  7. "미란다" 얘기는 원래 시즌 2의 마지막에 밝혀질 예정이었음.

  8. 공용어가 중국어라는 설정에 따라 여기저기 한자가 눈에 띄는데, 뜻이 잘못된 경우가 보임
    또, 의외로 일본글자(카나)가 보이기도 함



3. 마지막으로 [Firefly]의 오프닝 음악...


Take my love, take my land
Take me where I cannot stand
I don't care, I'm still free
You can't take the sky from me
Take me out to the black
Tell them I ain't comin' back
Burn the land and boil the sea
You can't take the sky from me
There's no place I can be
Since I found Serenity
But you can't take the sky from me...


아듀. [Firefly]. 아듀. [Serenity]. 아듀 리버.

Trackback 1 Comment 12
  1. Favicon of http://minimonk.tistory.com BlogIcon 구차니 2010.04.27 11:22 address edit & delete reply

    출장가셔서 글쓰는 빈도가 더 올라가신!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0.04.27 15:10 address edit & delete

      그건 아니라능!

  2. Favicon of http://theisle.egloos.com BlogIcon 천용희 2010.04.27 13:29 address edit & delete reply

    세레니티 DVD를 운좋게 한국판으로 구했는데 전혀 후회가 없었습니다.(블루레이 구입 생각이 없는 이유기도 하죠.)

    단, 그때 파이어플라이를 못 본 상황이고 아직도 제대로 못봐서 조금 이해가 안 되는 부분도 있었습니다만, 독립된 영화로서의 역할도 이정도면 잘 해낸 게 아닌가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0.04.27 15:11 address edit & delete

      독립된 영화로서도 충분히 잘 설명이 되어있습니다만, 티비 시리즈를 보신 뒤 영화를 보시면 그 이상의 만족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oktoya.net BlogIcon okto 2010.04.28 17:5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젠 출장가서 아주 시리즈를 섭렵하시는고만요ㅎㅎ 진정 신이 내린 직장이라능~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0.04.28 20:12 address edit & delete

      "퍽이나" 신이 내린 직장이라 이제야 이걸 본 거라능... ㅠ.ㅠ

  4. 2010.04.28 17:56 address edit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0.04.28 20:12 address edit & delete

      흠흠... 이미 다른 분의 도움으로 받았다능... 캬캬

  5. JAFO 2010.04.29 02:30 address edit & delete reply

    혹시 그 도움이 저? ㅋㅋ

  6. Favicon of http://loveash.textcube.com BlogIcon 애쉬™ 2010.04.30 15:3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오호 이런 SF 드라마가 있었던가요? 우리나라에서는 흥행하지 못했나봅니다^^ 한번 구해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0.04.30 20:02 address edit & delete

      완성도와 재미가 지존급입니다. 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