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 오브 라이즈]: 씁슬하기만 한 아랍권 국가의 현실

1. 전체적 구성

[바디 오브 라이즈]에 대해 부정적인 평도 많지만, 이 영화는 그리 나쁜 영화가 아닙니다.
줄거리를 풀어가는 구성도 적절하고, 전체적인 균형도 잘 맞는 편입니다.

또한, (대단히 민감한 주제인) 아랍권 사람(특히, 테러리스트)에 대해 민감하지 않도록 조심해서 접근하는 방식 역시 탁월합니다.
역시 리들리 스콧 감독이라는 생각이 팍팍 듭니다.

[블레이드 러너]와 같은 그의 오로지 훌륭하기만 했던 전작들에 비해서 다소 부족할 지는 몰라도 영화 전체적으로 떨어지는 수준의 영화는 결코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감독님을 믿습니다. 믿고요!


2. 배우들의 열연

게다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연기는 대단히 자연스럽습니다.
잘 생긴 얼굴때문에 오히려 그의 연기력을 폄하하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이번 영화 [바디 오브 라이즈]에선 자연스러운 연기를 통해 엄청난 몰입도를 느끼게 해줍니다.
정말로 체험 "아랍권" 삶의 현장을 제대로 느끼게 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불어, 하니 파샤 역을 맡은 마크 스트롱은 디카프리오 "따위"는 가볍게 넘어서는 카리스마를 보여줍니다.
(디카프리오를 폄하하는 게 아닙니다. 정말로 카리스마 좔좔입니다)
실질적으로 이 영화를 끌고가는 사람은 CIA 요원 페리스(디카프리오 분)이 아니라 요르단 정보국 하니 파샤입니다.
이 양반의 카리스마 역시 영화에 대한 몰입도를 증대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여담인데, 이 양반 얼굴 아무리 봐도 앤디 가르시아와 알 파치노의 느낌이 여기저기서 흐르던데, 찾아보니 부친이 이탈리아인이더군요. (앤디의 부모는 쿠바인입니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아쉬운 부분

하지만, 다소 힘이 빠지게 만드는 분이 계셨으니, 바로 [글레디에이터]의 쌈마이 장군 막시무스 아저씨입니다.
이 분의 캐릭터는 다소 앞뒤가 없습니다.
처음엔 페리스의 정보원의 생명을 가볍게 포기해버리는 모습을 보이다가 결말엔 상반된 선택을 하는 모습은 좀 어색합니다.

게다가 흰 머리, 삐딱한 고개, 튀어나온 배, 의뭉한 속내까지... 정말 어디선가 많이 본 캐릭터를 빼다박은 연기가 오히려 몰입도를 해치는 점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리 봐도 [CSI]의 '길'반장을 그대로 패러디한 듯한 러셀 크로우...


그리고, 가장 많은 비판을 받은 부분인 러브스토리... 이건 좀 아쉽습니다.
아직까지도 아랍권 국가에서 공개장소에서 공공연한 러브러브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이 러브스토리가 영화 구성의 한 축을 담당한다는 점까지 영화의 약점이 되긴 합니다.

그래서인지 영화 구성의 한 축임에도 불구하고, 중심축을 이루지 않고 옆으로 슬쩍 빼버린 점을 보면 '과연 리들리 스콧!'이라는 생각도 들고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정말 씁슬한 것은 현실

이 영화를 보고 진정으로 느끼는 씁슬함은 이러한 영화적 구성이 아니라 서로서로 죽고 죽일 수 밖에 없는 아랍권 국가의 국민들과, 이러한 현장에 동참하게 되어버린 일부의 비 아랍권 국민들의 현실입니다.

다큐멘터리 영화독립영화가 아니라 헐리우드 블럭버스터가 이런 진중한 고민을 가볍지 않게 잘 풀어갔다는 점만으로도 이 영화의 가치는 함부러 폄하될 수준은 결코 아니라 봅니다.

부디 그들에게 진정한 평화가 찾아오기를...


  


Trackback 1 Comment 9
  1. Favicon of http://oktoya.net BlogIcon okto 2008.10.29 12:37 address edit & delete reply

    러셀크로=길그리섬=히딩크
    아랍권 영화...하니까 얼마전에 본 조한(you don't mess with the Zohan)이 생각나는군요ㅋㅋㅋ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10.29 14:03 address edit & delete

      그... 전설적인 괴작... 아니 졸작이라 하신 그 작품 말인가효? ^^;;

      참, 그러고 보니 딩크 횽아도 꽤 닮으셨군효.

    • Favicon of http://oktoya.net BlogIcon okto 2008.10.29 14:44 address edit & delete

      그 졸작은 '잭 브룩스: 몬스터 슬레이어'( http://www.imdb.com/title/tt0816539/ )고요;;
      조한( http://www.imdb.com/title/tt0960144/ )은 아담 샌들러의 미용실 첩보물(?)입니다.

  2. Favicon of http://theisle.egloos.com BlogIcon 천용희 2008.11.02 17:12 address edit & delete reply

    워너하고 하면 왠지 조금씩은 아쉬워지는 스콧선생님입니다...

    P.S. 잭 브룩스 : 몬스터 슬레이어를 재미있게 본 1인...그건 제가 보기에는 막장영화는 되어도 졸작은 아닙니다. 어찌보면 용자의 영화기도 하죠.(요즘세상에 그래픽 안 쓰는 게 더 용했음)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11.02 18:01 address edit & delete

      아...
      아직 안 봤고, okto님 말씀 듣고 안 볼 생각이었는데, 갑자기 봐야겠단 생각도 든다능~
      (뭘 어쩌라고!!!)

  3. Favicon of http://gilwon.egloos.com BlogIcon 배트맨 2008.11.08 11:1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윌리엄 모나한의 각본이 리들리 스콧의 재능을 따라오지 못하는 것 같더군요.
    각본만 잘 뽑아져 나왔어도 꽤 인상적인 작품으로 남았을 것 같은데 아쉬웠습니다.
    요즘 뜨고는 있지만 윌리엄 모나한의 한계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그래도 연출 자체는 정말 장인다웠습니다. ^^
    리들리 스콧의 작품을 볼 수 있는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는 점이 애석할 뿐이네요. 흐흐~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11.08 11:27 address edit & delete

      그러고 보니 리들리 스콧 감독도 많이 늙으셨군요...

  4. 냠냠 2008.11.11 19:30 address edit & delete reply

    주말에 영화를 보았는데, 아직도 '하니 파샤'의 모습이 아른아른 거립니다. 정말 매력적이었습니다.
    디카프리오는 나이가 들 수록 멋져지는 것 같네요. 디파티드, 블러드 다이아몬드, 그리고 바디오브 라이즈가
    제가 최근에 본 그의 영화인데, 로미오와 줄리엣을 볼 당시에는 상상도 못했던 그의 모습에 놀랐고 한편으로는
    미소년 이미지에서 탈피하고 멋진 '배우'가 되는 그에게 존경심도 생기네요. 영화볼 때 감독은 잘 챙겨보지 않아서 몰랐으나 리뷰를 보니 리들리 스콧 감독의 다른 영화도 보고 싶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11.11 19:56 address edit & delete

      리들리 스콧의 다른 작품에 관심이 있으시면 일단 [블레이드 러너]를 추천드립니다.
      진정 최고 수준의 영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