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어느날 테라스에서 저녁식사...

4월 어느날(이라고 쓰고 4월 25일 일요일이라 읽는다) 저녁식사를 테라스에서 하기로 했다.
동계절이 지나가자 숙소(호텔)에서 비워두었던 테라스를 정리하여 테이블을 세팅해놓았다.

그런데, 저녁이 되어도 아무도 안 쓰고 있더라...
이런 거 놓칠 내가 아니다...

일단 테이블 세팅...

4인 가족이 먹는데는 원탁 2개면 충분한 거임


오늘의 메뉴는 오무라이스~.
찌개나 국은 외국인들에게 불편함을 줄 것 같아 간단한 메뉴로 정했다.

둑은둑은... 좋아라 기다리는 린이랑 짱이


케찹을 바른 뒤 식사 실시!

잘 먹겠습니다!


젤 먼저 자기 몫을 해치운 짱이... 그러나, 오무라이스가 없어 김빠빠로 대치...

인생 뭐 있나... 먹는 게 남는 거여...


결국 마지막까지 눌러앉아 두 접시를 해치웠다...

벌컥벌컥... 아니... 허겁지겁... 어쨌거나, 맛있게 먹는 짱이


Comment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