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일발]에서 보여준 007의 폭풍간지

내가 가장 좋아하는 007 영화는 1963년에 개봉한 2번째 007 영화 [위기일발]이다.
이 영화는 (액션 어드벤처가 아닌) 스파이 스릴러에서 담아야 할 모든 내용이 들어있는 걸작 스파이 영화다.

초반에 본드의 태도를 통해 M의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장면부터 대단히 인상적인다.
본드는 M에 대해 아예 깨갱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물론 이 영화는 그랜트 vs 가짜 제임스 본드의 프리 타이틀 액션부터 굉장히 인상적임)

헉... 걍 닥치고 조용히 문을 닫겠습...


비록 일부 액션 장면에서 약간의 어색함이 보여지지만...


본드 vs 그랜트 맞짱 씬으로 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거칠고 투박하며 무식하기까지한 액션을 보여준다.

본드는 그랜트와 사투 끝에 어깨를 칼로 찌르고 그의 시계줄로 목을 졸라 살해하는 엄청난 전투능력을 보여줌


그런데... 목숨을 건 격투에서 살아남은 본드가 하는 것은 무려 넥타이를 고쳐매고 양복을 고쳐입는 것이다.
이 장면에서 코너리의 본드는 진정으로 간지가 좔좔 흐른다!

이후 많은 007 영화에서 리바이벌하게 되는 바로 그 장면!!!


이후 [카지노 로얄]에서 상당히 비슷한 느낌을 주는 장면이 나온다.
땀을 흘리며 정장을 고쳐입는 장면에서 역시 간지가 좔좔 흐른다.

그 중 가장 유사한 느낌을 주는 리바이벌


역시 나에겐 저 장면 만으로도 [위기일발]이 최고의 007 영화인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