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 위조 사건... 가짜가 진짜를 능가하는데, 진짜는 부끄럽지 않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정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지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창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옥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석화











모두 최근에 학력위조라는 명예 타이틀을 거머쥐신 분들입니다.
윤석화 옹께서는 "고백성사 같은 고백"이라며, 순수한 고백인 것 처럼 슬쩍 명예 타이틀에 동참하셨습니다.
몇몇 분들은 (다른 타이틀 보유자는 무시한 채) 윤석화 씨는 "순수"하다면서 옹호하는 분들도 있더군요. 이건 말이 안 되는 것 같습니다. 왜 하필 지금인가 즉, 타이틀 보유자 몇 명이 등장한 뒤에 나오는가를 생각해보면, 이건 순수가 아니라 결단일 뿐입니다.
게다가, 윤석화 씨는
"다른 배우들이 윤석화 네가 연극에 대해 뭘 알아, 하면 저는 속으로 니네들 공부못했으니까 드라마센터 갔지. 나는 그래도 이대출신이야..."
                                                                       - 2005년 신동아 지 인터뷰 중
라는 발언도 하셨더랩니다. (스스로 학력 컴플렉스에 풍덩 빠져 사신 거죠)



그런데, 제가 하고 싶은 얘기의 본질은 이게 아닙니다.
왜 이렇게 가짜가 득세하는가를 생각해봅시다.

미국 유명 대학교에서 영문학 박사를 하고 돌아와서 영어 강사를 하는 "진짜" 분들도 많습니다.
프랑스 유명 대학교에서 예술에 관련된 학위를 정식으로 취득하고, 큐레이터로 활동하시는 "진짜" 분들도 많이 계시구요.
건축학도 마찬가지고, 예술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이 "진짜" 들이 가짜보다도 못한 실력을 보이기 때문에 가짜가 득세할 수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빈 모차르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사건처럼 문화예술계에서 "진짜" 전문가들이 전혀 "엉터리"임을 짚어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일반 시민들의 제보로 "엉터리"임이 밝혀지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데, 문화예술계에서는 스스로의 "수준"을 높이는 시도를 한 적 없습니다.
그저 누군가의 잘못으로 책임을 전가하거나, 아예 무시하기 바빴죠.

대학교/대학원 다녀보신 분들은 종종 느끼시겠지만, 교수님들 강의하실 때 보면, 시간강사/박사과정/Post-Doc 분들에 비해 강의를 정말 못하시는 분들 많습니다.
때로는 학위가 의심스러울 정도의 모습을 보여주시는 분들도 있구요.
(물론, 대학교/대학원은 스스로 공부하는 곳입니다. 이 점을 모르는 바가 아닙니다)
일부 교수님들을 보면 열정이 없습니다. 가르치려는 열정이든, 학문에 대한 열정이든 말이죠.
특히, 외국 명문대에서 수학하셔서 대학교에서 절대 "잘릴 염려"가 없는 분들은 이런 모습이 많이 보였습니다.

하지만, 가짜들은 달랐을 것 같습니다.
강의를 못한다면, 큐레이터 업무를 하다가 실수를 하면, 연극을 하다 실수하면... 나락으로 빠진다는 생각을 했을 겁니다.
(하긴, 연극하다 실수하면 '나 이대출신이야...' 했겠군요)

제가 하고 싶은 얘기는 "가짜"를 욕하는 것도 좋지만, "진짜"가 실력을 갈고 닦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렇게 "진짜"가 "진짜"의 가치를 해낸다면 "가짜"는 자연스럽게 없어지지 않을까요?

진짜가 개판치니 가짜가 득세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정말 부끄러워야 할 사람은 지금 뽀록난 "가짜"들 보다, 그 가짜만도 못했던 "진짜"들이라 생각합니다.
Trackback 1 Comment 1
  1. Favicon of 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BlogIcon 장동만 2007.08.31 06:43 address edit & delete reply

    <요즘 각계 각층 많은 사람들의 허위 학력 문제가 큰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심지어
    중국의 CCTV는 “한국 공인의 80%는 학력 위조를 했다’고 보도할 정도다. 다음 글은 2005년 1월 5일자 중앙일보 (뉴욕판)에 발표했던 글이다.>


    ‘초졸의원’과 학벌사회

    그 (이 상락)는 너무나 가난했다. 그래서 학교엘 못 다녔다. 겨우 초등 학교를 마친 후, 곧장 생활 전선에 나서야 했다. 노점상, 목수, 포장마차, 밑바닥 인생이 먹고 살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든 닥치는대로 했다.
    그러다가 빈민 운동에 뛰어 들었다. 이 때 얻은 별명이 ‘거지 대왕’, 그 ‘거지 대왕’은 똘마니들에게 한컷 폼을 잡느냐고 악의없는‘거짓말’을 했다. “나는 이래뵈도 고등학교를 나왔다구~”

    그 ‘거지 대왕’이 지난 17대 국회의원 선거 때 금배지를 달았다. 시대의 바뀜을 보여주는 한 상징이었다. 당당히 39.2%의 득표를 했다. 시의원, 도의원 세 번을 거쳐서다. “공공의 이익을 위해 진력하는 사람”, “의정 활동에 너무나 성실했다”, 그를 아는 사람들의 한결같은 인물평이다.

    그런 그가 이번에 허위 학력 /고교 졸업장 위조 혐의로 금배지를 떼이고 감옥엘 갔다. “피고인이 학력을 속인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해 다른 사람의 고교 졸업 증명서를 TV 토론에서 제시하는 등 죄질이 불량해 엄정한 처벌이 요구된다”, 판결문의 요지다.

    자, 우리는 이를 어떻게 보아야 할 것인가?

    우선, “이제 공인은 눈꼽만치의 거짓 말도 용납치 못한다”는 사법부 판결을 두 손 들어 환영한다. 거짓 말을 떡 먹듯하는 한국 정치인들에게 큰 경종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허나 이 경우, 그의 악의없는 이 거짓말이 그 누구에게 얼마만한 피해를 주었을까? 상대 후보에게? 아니면 유권자에게? 절대 그렇지 않다고 본다. 그가 얻은 표는 결코 그의 학력을 보고 던진 표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고작 “고교를 졸업했다”는 거짓말이, 진정 “죄질 불량…엄정 처벌” 대상이고, “금 배지 박탈…1년 징역”감이 될 것인가?

    고개가 갸웃둥 해진다. 물론 그는 실정법을 위반했다. 그런데 그 위반 사항이 겨우 ‘고교 졸업’ 행세다. 국/내외 석/박사 고학력이 넘쳐나는 사회, 그들이 보기엔 참으로 웃으꽝스런 학력 과시다.

    여기서 필자는 배운 자와 못 배운 자의 가치 척도의 다름을 새삼 확인한다. 배운 자에겐 별 것도 아닌 일이, 못 배운 사람들에겐 생애를 몽땅 앗아가는 이 가치의 다름, 그러면 한국같이 학벌이 일종의 패권주의가 되어있는 사회에서 못 배운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 남을 수 있을 것인가?

    “그래선 안된다 (must not)”고 처벌을 일삼는 법만으로써는 이 세상은 너무나 살벌해 진다. 그리해서 미/일등 여러 나라엔 법을 뛰어 넘어 사람들에게 도덕/윤리적인 의무를 강요하는 ‘착한 사마리안인 법 (the Good Samaritan Law)’이란 것이 있다.

    이 세상을 따뜻하게 하는 것은 법을 넘어선 인정이고, 동정심이고, 약자에 대한 배려다. 그리고 배워서 아는 것이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갖고 있는 ‘아는 힘 (knowledge’s power)’을 그들 자신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그들만치 배우지 못하고 아는 것이 없어 삶의 터전에서 숱한 불이익 (disadvantage)을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어느 만치 바쳐야 한다. 그것은 마치 부를 축적한 사람들이 사회 정의를 위해 그 부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해야 하는 당위와 맥을 같이 한다. ‘참 지식인’의 노블리스 오블리주 (noblesse oblige)다.

    이에 비추어, ‘고졸 행세-금배지 박탈-1년 징역’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본다. 한국 의 법체계가 대륙법/ 실정법이라는 것도 잘 안다. 그러나 법관들이 진정 ‘참 지식인’ 었다면 다음과 같은 판결을 내릴 수도 있지 않았을까.

    “죄질 불량…엄벌 대상이나…피고가 지금까지 살아 온 생애의 정상을 참작…국회 의원 재임 기간 중에 반드시 고등 학교 과정을 이수토록 하라”.

    이런 멋진 판결이 나왔다면, 군사 독재 시절 시국 사범에 대해 외부에서 날아 오는 ‘형량 쪽지’를 보고, 거기에 적힌대로 “징역 1년, 2년, 3년…” 꼭두각시 판결을 했던 사법부의 부정적인 이미지가 많이 개선되었으리라.
    (추기: 국회의원 웹사이트 명단에 그의 학력은 “독학”으로 되어있다.)

    <장동만: e-랜서 칼럼니스트> <중앙일보 (뉴욕판) 01/05/05 일자>

    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저서: “조국이여 하늘이여” “아, 멋진 새 한국”(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