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 15일차 '07. 10.16(화/마지막날) : 설악산, 낙산사, 동해시 삼삼해물탕, 7번국도, 집

드디어 2주에 걸친 가족여행의 마지막 날입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일단 설악산을 오르기로 했습니다.
당연히 코스는 케이블카를 타고 권금성까지 간 뒤에 봉화대까지 걸어가는 코스로 잡았습니다.
(애가 둘이나 있습니다 ^^;; 특히, 2살박이가 진짜 등산을 할 수는 없으니…)

그리고, 아침은 바나나와 찐빵으로 가볍게 때우면서 올라갔습니다.



케이블카를 타는 곳으로 가서는 표를 산 뒤에 인증샷을 찍어대면서 여유를 즐겼습니다.
사람들이 많아서 탑승시간까지는 여유가 약간 있더군요.



탑승 시간이 되어 케이블카를 타고 권금성까지 올라갔습니다.
올라가서 보니 아래와는 또 다른 설악산의 절경이 펼쳐졌습니다.
역시 가을 산행은 단풍이 있어 좋습니다.



올라오신 할머니 한 분이 호떡을 드시고 계셨는데, 우리의 짱이는 이런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알지도 못하는) 할머니 옆으로 달려가 호떡을 달라며 껄떡거리더군요.

결국… 저희가 호떡을 사주고야 말았습니다. -.-;;;;



권금성에서 봉화대까지 가는 길고무로 포장되어 있는데다가 코스가 그렇게 길지도 않아서 아이들이 가기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쉬엄쉬엄 사진도 찍어가면서 린이랑 짱이랑 즐겁게 올라갔습니다.
(가끔 신고 올라오시는 여성분들 계시던데, 그건 좀 위험해보였습니다. -.-;;;)



우리 네 식구는 봉화대 앞까지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봉화대 정상까지 애들을 데리고 갈 수는 없습니다.
다소 낮은 높이지만, 그렇다고 2살, 4살짜리 애들에게까지 낮지는 않습니다.



결국 애들은 봉화대 입구에 놔두고, 저와 마눌님이 교대로 정상에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일단, 가 먼저 올라갔습니다.
정상에 올라가서 주변 사진도 찍고, 안전요원님께 부탁드려 인증샷도 찍었습니다.
위에서 마눌님과 애들을 보니 조그맣게 보이더군요. 그 장면도 찍었습니다.



다음으로 제가 애들과 있고, 마눌님이 올라가셨습니다. 마눌님의 인증샷~



그리고는 다시 하산해서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갔습니다.
이 날 집까지 가기로 했기 때문에 시간이 그렇게 넉넉하지는 않아 바로 출발하기로 했습니다.
린이는 뭐가 슬픈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웁니다. (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향한 곳은 낙산사입니다.
짱이가 태어나기 전인 2년 전(2005년)에 린이랑 함께 세식구가 함께 갔던 낙산사를 다시 간 것입니다.
그 때는 화재 직후라 수없이 많고 넓은 화마의 흔적이 있었는데, 거의 정리가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2년 전과 똑같이 국수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낙산사에서 바라보는 동해바다는 언제나 맑고 투명해 경이로워 보입니다.
린이랑 짱이도 아주 즐거워하는 모습입니다.



목이 마르면 감로수를 마시면 됩니다.
이 감로수의 공식 명칭은 홍련암 감로수입니다.
물맛은 환상적입니다.



낙산사를 거닐다보니 2년 전에 린이를 데리고 돌아다녔던 기억이 많이 났습니다.
특히 아래 사진의 오르막길은 린이가 거의 (이 때의) 짱이만할 때 왔기 때문에 감회가 더욱 새로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눌님께서 낙산사의 상징 중 하나인 해수관음상에 인사를 드리면서 국수값(^^;;;)을 내고나서 인증샷 한방을 찍었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7번국도를 따라 출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산사 마지막 샷




오후 늦게 동해시를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저녁식사 시간으로는 조금 이른 시간이지만, 이 날 포항까지 달리기로 했기 때문에 동해시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습니다.
상당히 맵고 맛있는 해물찜 소개 : 동해시 삼삼해물탕에서도 소개했던 삼삼해물찜으로 갔습니다.



이 곳의 단점은 아이들이 먹을 것이 없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에겐 미리 김에 밥을 싸서 먹였습니다. (저희집 공식 용어로는 김빠빠입니다)
아이들이 식사를 끝낼 때 쯤 메인요리인 해물찜이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맵고 맛있는 해물찜입니다!!! 킹왕짱 구~ㄷ



해물찜을 맛있게 먹고서 포항까지 냅다 달려서 집에 왔습니다.
2주일동안 힘들다는 투정 없이 잘 따라와 준 아이들과, 이런 저런 준비에 고생 많이 한 마눌님고맙다는 얘기를 다시 전합니다.

정말로 행복하고 즐거운 14박 15일의 전국여행이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graychang.com BlogIcon 회색코끼리 2008.04.25 03:1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이 국물 먹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요~;)
    해물찜... 저희야 좋지만 아이들은 먹을게...
    옆에 김이 있는걸 보니 아이들은 밥에 김싸서 먹이신거죠? =_=;;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4.25 13:47 address edit & delete

      아이들은 먹을 게 [b][color=red]전혀[/color][/b] 없습니다.
      그래서 김빠빠를 먼저 먹여야 합니다. ;)

  2. Favicon of http://samwisethebrave.tistory.com BlogIcon 용감한쌤 2008.05.03 18:08 address edit & delete reply

    행복한 가족 여행기를 보면서 부러웠습니다^^ 많은 사진을 보다보니 즐거웠어요. 사진이 넘어가니 보기도 편하고 신기하네요.. 아 그리고 제 블로그를 링크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블루님의 블로그는 편안하고 배울게 많은데 앞으로도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5.03 18:16 address edit & delete

      고맙습니다.
      참고로, 사진들을 추가할 때 이메이징(플래쉬 갤러리)를 추가하고나서 효과를 지정하면 옆으로 넘어가도록 할 수 있습니다.
      저 효과 말고도 다른 효과들도 있으니 한번 써보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