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본드는 악당들을 몇 명이나 죽였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Russia With Assasin : 목 조르기

영화 속에서 제임스 본드는 악당들을 몇 명이나 죽였을까요?

영화를 보면서 직접 세어봤습니다.
1편 닥터노부터 21편 카지노 로얄까지 무려 220명을 죽이더군요. (한 편당 대략 10.5명씩입니다)

죽였는지 여부가 명확하게 표현되지 않거나 잠수함이나 배가 폭파되어 셀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한 숫자 즉, 화면에서 죽은 것으로 나오는 사람만 세어보니 220명이었습니다.

물론, 본드에게 총 맞고 쓰러진 사람은 다 죽었다고 계산했습니다. 제임스 본드가 총을 쏘는데 설마 빗맞지는 않았겠죠?

이 외에도 배 2척, 잠수함 3척을 폭파시켰는데, 썬더볼에서 폭파시킨 배 2척은 소형이었으니 척당 30명 정도 근무했을 것이고, 잠수함은 핵미사일을 탑재한 잠수함이니 대략 130명 정도 근무했을 것입니다.
이 인원을 합치면 대략 670명 선에 이르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각 편마다 죽은 악당의 숫자와 영화의 재미 등을 비교할 수는 없습니다.
가령, 2편 위기일발의 경우, 원작 소설도 너무 폭력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고, 영화의 액션 역시 대단한 수준이지만, 정작 죽은 악당의 수는 평이한 수준이거든요.



살인 장면들을 죽 보면서 몇 가지 눈에 띄는 점들이 있었습니다.

1. 칼로 찔러 죽이는 장면이 갈수록 줄어듦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기의 제임스 본드 영화에는 총 외에도 칼을 사용하거나 교살을 하는 장면들이 꽤 등장했습니다.
션 코너리 경은 6편에서 66명을 죽이면서 칼로 찔러 죽인 것이 2번이고, 교살도 3번이나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교살장면은 나온 적이 없고, 칼은 피어스 브로스넌에 와서야 네버다이에서 다시 사용됩니다.

사실, 비밀리에 누구를 죽여야 하는 스파이가 총을 주로 사용하는 것은 상당한 아이러니입니다.
남들에게 발각당하지 않으려면 소리가 나지 않아야 하고, 그러려면 칼이나 교살이 딱인데, 미사일, 총, 폭발 등등 누가 봐도 알만한 방식으로만 죽이다니요… 살인을 광고하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제임스 본드는 비밀 첩보원입니다!!!)


2. 죽는 악당이 너무 적으면 영화가 재미가 없음

죽은 악당의 숫자가 급격히 떨어질 때마다 뭔가 심각한 문제들이 있었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특히, 로저 무어 경의 경우 이런 경우가 2번이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
에서는 아예 1명만 죽이는 것으로 설정했는데, 이 영화는 당시 사망한지 얼마 되지 않은 이소룡용쟁호투를 이리저리 염두에 두면서 영화를 제작했습니다. (그래서 거울방이 등장하는 것이고, 본드도 무술영화처럼 악당을 거의 죽이지 않습니다) 결국… 정체 불명의 재미없는 007이 되고 말았지요.
이것을 만회하기 위해서 차기작인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는 상당한 스펙터클과 함께 악당들을 죽이는 장면들을 많이 집어넣은 것이고 말이죠.

또, 문레이커에서는 우주로 나가서 삽질을 벌이다보니 악당을 죽이는 장면을 집어넣을 틈이 없었습니다.

한편, 피어스 브로스넌은 최대 흥행작이었던 어나더데이에서 007영화 패러디를 만들다보니 역시 악당들이랑 싸우는 장면을 집어넣을 틈이 없었습니다.


3. 부드러운 이미지의 제임스 본드만 여자를 죽임

6명의 제임스 본드 역의 배우들을 터프한 쪽과 부드러운 쪽으로 나누면 대략 이렇게 나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중 로저 무어 경(나를 사랑한 스파이)과 피어스 브로스넌(언리미티드)만 여자를 죽였습니다.
나름 부드러운 이미지를 갖고 있는 본드만 여자를 죽인 것은 아이러니입니다.



카지노 로얄에서는 전체적인 평균수준인 10명을 죽였습니다.
차기작인 퀀텀 오브 솔라스에서는 과연 몇 명이나 죽일까요?



덧1. 이 숫자를 정리한 이유는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때문이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누굴 죽인 장면이 없어보였거든요. (물론 마지막에 스카라망가를 죽인 장면은 빼고요…)

덧2. 이 글을 처음 썼을 땐 Google Chart API를 써서 차트를 그릴려고 했는데, 티스토리가 태그를 너무 씹어먹는 바람에 포기했습니다. -.-;;;


Trackback 1 Comment 13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soulgunner BlogIcon Gunn 2008.03.26 11:36 address edit & delete reply

    '24' 라는 미드 시리즈에서 주인공인 잭 바우어가 도대체 시리즈 내내 몇명을 죽이는가 라는게 나름 요즘의 논란거리인데 비교해볼 가치(?)가 있는 007의 살인 기록이라니 무척이나 흥미있게 읽었습니다. ^^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3.26 11:38 address edit & delete

      댓글 감사드립니다.

      저는 24를 못 봤기때문에 그런 얘기는 처음 들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을까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4.02 09:52 address edit & delete

      하하하 EP1을 제외하고는 1편당 1명씩은 처리하시는군요.
      2명 이상 처리하시는 경우는 없나요?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soulgunner BlogIcon Gunn 2008.04.02 09:52 address edit & delete

      아시다시피 24라는 미드는 시리즈 특성상 한 시즌이 24시간의 실제시간 이라는 설정이 있는데요, 따라서 각 시즌의 에피소드도 각 1시간 씩, 24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게 현재 7시즌까지 나와있으니...24X7=168, 나름 시즌사이 간격이 있는 168시간의 기록물인 셈이죠.
      그런데 온갖 찬탄을 듣는 우리의 주인공이 워낙 수퍼맨이다 보니 별별 인간을 뛰어넘는 능력들을 보이시는데...그중 살인에 관하여 촛점이 맞춰진것도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오죽하면 각 시즌 에피소드마다 몇명을 죽이는가를 세고있는 팬(?)사이트가 다 있는가 싶기도 하지요 ^^;;
      여기입니다. --> http://bauercount.com/
      시즌 1은 시작이다 보니 별로 사람을 못 죽이시는데 시즌 2 부터 슬슬...^^;;

  2. Favicon of http://www.soondesign.co.kr BlogIcon 이정일 2008.03.26 15:53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재밌네요.

    나중에 기회되시면 007의 시리즈마다 등장했던 신무기에 관한 포스팅도 부탁드려도 될까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3.26 17:42 address edit & delete

      다 정리하는 것은… 무리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만,
      차, 시계 등등의 종류로는 정리해도 재미있을 것 같군요.
      좋은 아이디어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blheart.egloos.com BlogIcon 블랙 2008.05.16 23:26 address edit & delete reply

    '위기일발'에서 007은 그랜트를 어떻게 죽인건가요? 칼로 어깨를 찌른 다음 부터는 뭘 어떻게 하는건지 봐도 이해가 안갑니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5.16 23:31 address edit & delete

      왼쪽 팔을 찔러 여유를 확보한 다음에 오른쪽 목을 찌르고 옆으로 돌립니다.
      (아싸~ 완전 하드고어 분위기)

      그런데… 화면을 캡쳐해서 보니까 돌릴 때 칼이 없군요.
      어쨌건 공식적인 살해 방식은 "칼로 죽인다" 입니다.

    • Favicon of http://blheart.egloos.com BlogIcon 블랙 2008.05.16 23:59 address edit & delete

      그 장면을 영상으로 확인해 보니 좀 이상합니다. 어깨를 찌른 칼은 그랜트가 빼서 잡고 있고(죽을때 피묻은 칼을 떨어트리는게 보입니다) 007은 (적어도 화면상으로 보기에는) 칼도 없는 빈손을 휘두르고 있네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5.17 00:02 address edit & delete

      지금 5번 돌려봤는데, 칼을 떨어뜨리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분명히 칼이 사라지는군요.

      혹시 포스로 죽인 것은 아닐까요?
      본드의 미디클로리엄 수치를 알아봐야 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0.03.14 00:38 address edit & delete

      드디어 답을 찾았습니다.
      그랜트의 시계줄로 목을 조릅니다.

      잘 보면 그랜트의 왼손(시계)을 잡는 장면과 목에 감긴 줄을 볼 수 있습니다.

      크하하하하!

  4. Favicon of http://bluewolf.egloos.com BlogIcon marlowe 2008.07.17 13:32 address edit & delete reply

    로저 무어도 [포 유어 아이즈 온리], [옥토퍼시]에서 칼을 쓰지 않았나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7.18 00:01 address edit & delete

      [유어아이즈온리]에서는 칼이 아니라 등산장비중 하나(이름은 뭔지 모르겠습니다)를 던진 것이고, [옥터퍼시]에서는 쌍둥이 킬러의 칼을 던져서 살해한 것입니다.

      두 번 다 칼 또는 칼과 비슷한 것을 사용했지만, 찔러서 죽이는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세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