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시리즈에서 전작 대량 오마주의 시작은 [살인면허]

최근 007 영화는 자꾸 이전작들을 무리하게 셀프 오마주하는 경향이 있다.
[어나더데이]가 그랬고, [퀀텀 오브 솔러스]가 그랬다.
그리고, 그 작품들은 하나같이 평이 좋지 않았다.

그런데, 007 시리즈에서 전작을 대량으로 셀프 오마주한 첫 작품은 [살인면허]였다.


전작 [리빙데이라이트]까지는 로저 무어에 맞춘 대본이었지만, [살인면허]는 달튼에 맞춘 대본이었다.
따라서 전작들과는 온도차이가 꽤 컸다.

이러한 온도차이를 메우기 위해 제작진이 선택한 방법은 전작들에 대한 셀프 오마주였다.
이 방식을 통해 [살인면허]가 이전 작품들의 연장선에 있다는 것을 표현항 것이다.

[어나더데이]와 [퀀텀 오브 솔러스]는 과유불급이 되었지만, [살인면허]의 셀프 오마주는 충분히 효과적이었다.

[살인면허]에서 셀프 오마주했던 장면들은 아래와 같다.

1. Old buddy!

[위기일발]에서 그랜트가 본드를 old man이라 부르는데, 본드가 그랜트를 죽인 후 그를 old man이라 부르며 조롱한다.
[살인면허]에서는 에드 킬리퍼에게 old buddy라는 대사를 같은 방식으로 친다.

Double congratulation, old buddy!


2. 결혼을 언급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도 비슷하게 사용된 장면인데, 델라와 필릭스가 본드의 결혼식을 언급한다.



3. 필릭스 라이터


필릭스 라이터 역을 맡았던 데이빗 헤디슨은 [죽느냐 사느냐]에서도 같은 역을 맡았다.

산체스는 그의 다리를 상어에게 먹히게 하고, He disagreed with something that ate him이란 쪽지를 남긴다.


이 장면은 소설 <죽느냐 사느냐>에서 동일하게 등장한 장면이다.



4. 전망대에서 점프


본드가 전망대에서 뛰어내리고, 저격수들이 그를 저격하려고 하나, 실패한다.

이건 [유어아이즈온리]에서 비슷하게 나온 장면이다.



5. 수중전


말할 필요가 없는 [썬더볼] 오마주이다.

이 장면을 극장에서 볼 때 얼마나 반가웠는지 모른다!



6. 여자 가랭이


말할 필요 있나! [유어아이즈온리] 포스터 오마주다!



7. 가상의 국가


[죽느냐 사느냐]에 이어 두번째로 등장한 가상의 국가가 이즈무스 시티다.



8. 대통령 역의 배우


이즈무스 시티의 대통령은 페드로 아르멘다리즈 2세가 연기했다.

이 분은 [위기일발]을 유작으로 돌아가신 페드로 아르멘다리즈의 아들이다.



9. Sniper!


전작인 [리빙데이라이트]에서 본드는 저격수로서의 완벽한 능력을 보여준다.

[살인면허]에서 또 저격을 시도한다.



10. 닌자!


하지만, 이 저격은 실패하는데, 다름 아닌 닌자(ㅡ.ㅡ;)들 때문이다.

몹쓸 [두번산다]의 오마주다…



11. 분쇄기!


사람이 분쇄기에 갈리는 잔인한 장면이 나온다.

이건 [여왕폐하의 007]의 오마주다.



올해는 23번째 007 영화인 [스카이폴]이 개봉된다.
이번 작품에는 또 어떤 오마주가 들어있을지 기대된다.

부디 과유불급은 아니길 바란다.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살인면허]의 트레일러 감상…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alm.pe.kr/ BlogIcon koc/SALM 2012.01.05 21:19 address edit & delete reply

    셀프 오마주.... 흠 괜찮은 표현이네요.
    일본에서는 아예 "자기 표절"이라는 표현까지도 쓰는데.
    사실 "인용" "자기 인용" "자기 표절" "셀프 오마주"가 모두 같은 "행위"입니다.
    그런데 일본의 경우 너무 빈번하다 보니 아예 "자기 표절"이라는 극단적인 표현까지 쓰고 있죠. ^^a

    그나저나 007 시리즈가 셀프 오마주가 많은 작품의 평이 좋지 않은 게 의외이네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12.01.05 22:42 address edit & delete

      셀프 오마주가 최근엔 좀 과유불급인 경우가 있더군요. 쩌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