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포스터에서 호부호형을 허하라!

전대미문의 영화의 장르를 "속이는" 포스터들...


최근 우리나라의 일부 영화를 보면서 답답한 것이 바로 영화 포스터이다.

포스터에 적힌 장르가 실제 영화의 장르와 전혀 다른 경우가 많다는 거다.
이 문제는 영화 자체에 대한 흥미를 떨어뜨리거나 영화에 대한 배신감으로 좋지 않은 입소문을 탈 수도 있게 만든다.

최근 영화 중에 우선 [차우]를 보자.
괴수 어드벤처라는 포스터가 무색하도록 이 영화는 코미디 영화였다.
초반에 잠깐 괴수물의 흔적을 보여주려 하지만, 아주 잠깐에 그치고 그냥 4차원 코미디로 돌아서버렸다.

재미있게 보긴 했지만, 그렇다고 배신감이 안 느껴진 건 아니다.

또, 최근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전우치]도 있다.
최초의 한국형 히어로무비라지만, 최초도 아니고, 한국형도 아니며 히어로무비도 아닌 역시 코미디 영화이다.

역시 재미있게 보긴 했지만, 역시 배신감도 느꼈다.

영화 포스터를 만들 땐 호부호형을 허하라!
코미디 영화를 코미디 영화라고 하면 누가 잡아먹냐!


덧. 나는 [해운대]를 안 봤다.
다름 아닌 CG가 화려한 재난영화로 광고했다가 [2012] 트레일러가 나오자 가족재난물로 광고하는 손바닥 뒤집기 때문이었다. 제작진도 장르를 확신하지 못하는데 내가 도대체 어떤 기대를 갖고 영화를 볼 수 있겠는가!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inga.wo.tc BlogIcon 잉어 2010.01.14 08:05 address edit & delete reply

    솔직히..해운대도 배우만 빵빵하지..별 볼거리는 없다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10.01.14 22:45 address edit & delete

      안 보기 잘 했군요.

      갠적으로 설경구, 박중훈을 별로 안 좋아라 해서 볼 배우도 없었습니다. 캬캬

  2. Favicon of http://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10.01.14 11:37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우 정말 저런 낚시질 홍보 좀 없어졌으면...
    물건도 허위 과장 광고 하면 제제를 받는데
    영화는 그런 거 없으려나요. 크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10.01.14 22:46 address edit & delete

      만드는 사람들이 정신차리는 그 날까지!

  3. Favicon of http://oneniner.net BlogIcon oneniner 2010.01.15 08:29 address edit & delete reply

    차라리 영화 제작진이 무슨 장르라고 얘기를 아예 안하는건 어떤지....
    뭘 굳이 장르라고 이름을 붙일 필요도 없자누...
    요즘 같이 장르 혼합형 영화가 넘쳐나는 마당에 말얌....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zockr 2010.01.15 20:37 address edit & delete

      아무리 장르 짬뽕의 세상이라도 스토리의 주축이 되는 장르는 있으니 장르 얘기를 안 할 순 없지.
      관객이 영화에 대해 알려면 일단 무슨 장르란 건 알고 나서야 관심을 가질 수 있으니...

      게다가 저 영화들은 장르 복합과는 전혀 무관한 "단순 코미디"이라 장르 혼합과도 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