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여행 #2 풍차 마을 (Zaanse Schans / 잔세 스칸스)

암스테르담 관광에서의 실망을 뒤로 하고, 향한 곳은 풍차 마을인 잔세 스칸스[각주:1]. 역시 풍차의 나라라는 명성에 걸맞게 멋진 풍경을 마음껏 누릴 수 있었다.

처음 도착해서 주차를 하면서 눈에 띈 것은 다름 아닌 레간자. 그냥 괜히 반가워서 일단 한 장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세 스칸스에 들어가자 우리를 맞아주던 건 안내지도.
솔까말, 그닥 읽을 게 없다. 보다시피, 언덕 따라 갔다 오면 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세 스칸스의 풍경.
어디에서 사진을 찍어도 대충 이 정도 이상은 나온다고 보면 된다.
넓은 들판과 풍차들... 마음에 여유를 가져다주는 환경이지만, 생각해보면 사람들이 땀흘려 만들어낸 인공의 환경이다.
인공적으로 만들면 무조건 콘크리트라는 생각이 싹 사라지게 해주는 풍경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멋진 환경에서는 일단 인증샷을 찍어주는 것이 예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와서 보니 네덜란드의 명물 중 하나가 나막신이다.
옛날부터 나막신을 신고 다녔고, 일상 생활용 나막신 부터 결혼식 등의 행사용까지 아주 다양한 나막신이 있었다.
여기에는 심지어 (일본을 포함한) 다른 나라의 나막신까지 전시해놓았다.


그래서, 한 장 찍어봤다.
사려고 생각해보니 가격도 그리 싼 편이 아니지만, 막상 사와도 쓸 데가 전혀 없어 한번 신어보는 것으로 만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러본 뒤에 나와보니 숫제 거대한 나막신도 하나 갖다놨더라.
그것도 1인용과 커플용을 따로 두어 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해두었다.
특히, 이 쪽으로 신혼여행을 오는 커플들에겐 아주 좋은 추억거리가 될 것 같다.


네덜란드는 다이아몬드 세공으로도 유명한 것 같다.
다이아몬드를 세공해서 시계에 부착해서 파는 가게가 잔세 스칸스 안에 있었다.
(그러고 보니 [다이아몬드는 영원히]에서 네덜란드 운하를 통해 밀수되는 다이아몬드 얘기가 나온다)

아마도 이 다이아몬드는 품질이 낮을 것이라고 스스로를 위안하면서 가게를 나왔다. OTL


여기에서 자랑스럽게 판매하는 상품 중 하나가 치즈다.
일일이 수작업으로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더욱이, 여긴 (유럽에서 얼마 되지 않는) 개가 들어올 수 없는 곳 중 하나다.[각주:2] 얏호!


치즈 공장 및 가게를 나와보니 아니나다를까 미스 치즈(?)가 나를 기다린다.
기다리던 정성이 갸륵해서 사진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연한 얘기지만) 주변을 둘러보니 역시 경치는 죽인다.
경치가 아름다워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다 보니 조커님의 흔적이 보인다.
더우기 이 분은 J가 아니라 나와 같은 Z를 쓰신다!!!
너무나 반가운 마음에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ZOCKR가 아니라 ZOEKER인데, 뭐 어떠랴!!!


네덜란드는 강물의 수위보다 땅이 낮은 나라다.
여기 와 보면 그 점을 명확히 볼 수 있다.
강물보다 조금 높게 둑을 쌓아둔 것을 명확히 볼 수 있다.
아마도 강물보다 약간 높은 것은 폭우가 쏟아져서 수위가 확 올라가는 경우는 없기 때문인 듯 싶다.


주변을 둘러보다 한 집을 지나가는데, 아래와 같은 그림이 그려져있었다.
뭔가 찾아보니 아래와 같은 뜻이다. (아니, 아래와 같은 뜻인 것 같다.)
여기에 BERUDER로 떠난 KIPPEVRUER가 살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UISMAN은 House + Man 인 것 같은데, 어떻게 해석할 지 몰라 패스


전날 밤에 창녀촌 관광(?)에서 느꼈던 실망을 잊게해주는 멋진 풍경을 뒤로하고 우리는 다음 행선지로 향했다.
다음 갈 곳은 미니어처 마을인 마두로담. (3부에 계속)

  1. 유럽여행 관련 책자들을 뒤져보면 잔세스칸스라고 적어놓는데, 무의식적으로 잔세스-칸스라고 읽었다.
    막상 글자를 읽어보니 잔세-스칸스가 맞다. [본문으로]
  2. 유럽은 정말 개판이다. 개가 트램, 버스는 물론 기차도 타고 식당에도 겨들어와서 짖어댄다.
    맘같았으면 옆구리라도 한방 차버리고 싶었던 개가 한둘이 아니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Comment 6
  1. 마장군 2009.09.25 13:36 address edit & delete reply

    오오 .. 저 것은 무려 내~감자~ 아닙니까 ? 그런데 블루님 털털한 아저씨 포스가 풍기기는 해도 의외로 귀엽게 생기셨습니다 그려[emo=039]

  2. 나이트세이버 2009.09.25 14:49 address edit & delete reply

    으하핫 블루님 나막신 사진 첫 번째 것 정말 애기같이 나왔어요. 인상 좋으시네요. ^^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9.09.26 17:46 address edit & delete

      애기...OTL

      이 양반들이... [emo=103]

  3. 나이트세이버 2009.09.26 17:43 address edit & delete reply

    레간자... 대표적인 허위·과장 광고였죠. 창문을 열었는데도 소리가 안 들린 건 너무 억지였던...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9.09.26 17:47 address edit & delete

      광고는 광고일 뿐이란 확신을 심어준 광고였죠.
      개구리가 버럭버럭 짖어대던 그 광고... 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