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 나이트] 마지막 극장 감상기



드디어 극장에서 마지막으로 [다크 나이트]를 봤습니다.
okto님이랑 제 조카랑 셋이서 함께 봤는데, 극장에서의 마지막이라 생각하니 괜히 아쉬워지더군요.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 무렵에 재상영이 계획되어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재상영이 이루어지면 당근 달릴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오프닝 은행털이의 캐릭터명 발견

DVDPrime의 어떤 글에서 캐릭터 명에 대한 글을 봤습니다.
저런 정보는 어디서 다 구했을까 했는데, 엔딩 크레딧에 나오더군요.

[다크 나이트] 오프닝에서 누가 누굴 죽였지?에서 몇 줄 적은 글이 괜히 우스워져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기사를 제외하고는 나름의 이름이 다 있더군요.
(무려 백설공주와 일곱난장이에서 따온 이름들이랍니다)


2. 몇몇 부분 오역은 답답

전반적으로는 몰입에 방해될 수준의 번역은 아닙니다만...

폭스가 "Consider this my regination"이라고 말한 것을 "난 사직하겠소"라고 번역한 것은 꽤 답답합니다.
(약간의 논란도 불러일으켰죠)

그리고, 그 멋진 엔딩장면의 고든 청장님 대사의 절반을 의역이 아닌 오역을 하는 쎈스는 작살이었습니다. ㅡㅡ;;


3. 조카가 조커 멋있다고 말한 것이 섬찟

조카는 여자아이인데, 조커가 멋있다고 했습니다.
지금 고등학생이라 그런지 상당히 섬찟했습니다.
뭐시냐… 그 나쁜 남자 증후군이 아닌가 하고 말이죠…


4. 처음 보시는 관객이 주변에 있어 즐거웠음

뒷자리에 앉아계신 일가족은 모두 처음 보시는 분들 같았습니다.
특히, 아주머니는 몇몇 장면에서 깜짝 놀라시는 모습을 보여주셔서 괜히 즐거웠습니다.


5. 롯데 시네마 동백 주네브점은 언제나 실망

여기서 영화를 몇 편 봤는데, 극장 시설이나 서비스가 언제나 실망스럽습니다.

마눌님이랑 심야를 주로 보는 편인데, 인터넷 예매후 발권이 현장 구매보다 느린 경우도 있고, (심야에) 주차장 가는 길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주차장을 포함하는 건물을 이마트와 공유하는데, 이마트 쪽 폐문하면 완전히 우리에 갇힌 느낌입니다)
게다가 엔딩 크레딧 올라갈 때 직원은 몇몇 관객이 앉아서 보고 있는 모습 빤히 쳐다보며 문 열고 뒤적거리는 꼴까지…
(엔딩 크레딧도 영화의 일부란 말이다!!!)

집에서 비교적 가깝다는 점을 제외하면, 영화의 몰입도를 떨어뜨리고야 마는 극장입니다. ㅠ.ㅠ

안녕 [다크 나이트]. 다음번에는 DVD로 만나자. 빠빠~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pennyway.net BlogIcon 페니웨이™ 2008.09.08 11:0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런 작품은 제대로 블루레이를 기다려주는겁니다~ 네.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9.08 11:28 address edit & delete

      저는 DVD를 산 뒤 블루레이 립(뭐?)을 쿨럭...

  2. Favicon of http://oktoya.net BlogIcon okto 2008.09.08 13:12 address edit & delete reply

    흐흐.. 처음보는 관객이 있어 정말 흥미롭더군요.
    특히 (제가 두번이나 놀라고 말았던) 목매달린 짝퉁배트맨 나오는 장면에서 사람들 놀랄때 어찌나 고소하던지ㅋ 또 여기저기서 줏어들었던 숨은 장면을 확인하는 재미도 쏠쏠했습니다. laughter→slaughter 등등... 하지만 간호사 명찰의 이름이 마틸다라는건 확인하지 못했네요. 아마도 블루레이가 나오면 모를까 비하인드 스토리를 화면으로 확인하려니 빡세더군요.
    주네브는 무엇보다 사운드가 별로더군요. 조커한테 현상금 걸었던 갱단두목 입에 칼넣고 화면바뀔때 엄청 큰소리가 날것을 기대했는데 아무소리도(-_-) 안나는걸 보고 약간 실소하고 말았습니다.
    암튼 세번이나 극장에서 본 영화는 타이타닉과 터미네이터2 밖에 없었는데(것두 그나마 어릴때) 또 보게 될거라고는... 행님의 풍부한 해설때문에 더 재밌었던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9.08 13:30 address edit & delete

      저도 마틸다 명찰을 보기 위해 눈에 힘을 줬건만, 그건 블루레이를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어제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oktoya.net BlogIcon okto 2008.09.18 14:34 address edit & delete reply

    갑자기 궁금한게 있는데요. 아이맥스는 일반화면과 사이즈가 다르잖아요?
    DVD나 Bluray 매체도 아이맥스 판으로 나올 수 있는건가요?

    http://kr.youtube.com/watch?v=w2yv8aT0UFc&fmt=18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9.18 17:23 address edit & delete

      DVD 등으로 트랜스퍼할 때 해상도를 다시 변경하는데,

      이 과정에서 원본의 비율에 따라 상하에 검은 박스(레터박스라고 하죠)를 넣기도 합니다.
      또는 영상비율과 출력비율을 다르게 지정하는 방식도 있습니다.

      최종물이 어떤 것일지는 DVD가 나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