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격 Z 작전 (Knight Rider) 2008] - pilot 감상기

1980년대 TV에서 방영하던 미드 중 [에어울프]와 더불어 첨단 장비 미드의 양대산맥을 이루었던 시리즈가 바로 그 이름도 거룩한 [전격 Z 작전(Knight Rider)]이었습니다.


전격 Z 작전 (Knight Rider) 오프닝


사람들은 이 시리즈에 열광했고, 주연을 맡았던 데이빗 핫셀호프는 이후 스타덤에 오르며 가수로서 음반도 내고, 또 다른 히트작인 [베이워치]에서도 주연을 맡는 등 속칭 잘 나가는 배우 대열에 끼었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제작되려고 하는 [전격 Z 작전 2008(Knight Rider 2008)]의 파일럿을 봤습니다.

미드는 드라마를 시작하기 전에 일단 시험판을 방송합니다.
이 시험판을 파일럿(pilot)이라고 하는데, 파일럿의 반응이 좋아야 제작을 지원해주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후속작을 자처한 [Knight Rider 2000], [Knight Rider 2010] 및 [Team Knight Rider]가 주제음악을 바꿔버리고, 설정을 정체불명의 미래(아니면 과거나 외계?)로 설정해서 드라마 느낌의 일관성을 유지하지 못했고 그에 따라 시청자들에게 후속편으로 인정받은 작품 없이 사촌 드라마들이 되었었는데, 이번 작품인 [KR2008]은 나름 원작의 기조(원작과의 연속성)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들이 보였습니다.

그런데, 몇 번 보고 나니 원작과 다소의 괴리감이 느껴지더군요.
원작과 비교했을 때의 연속성 및 괴리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연속성


a. 주제음악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억지로 미래지향 음악으로 바꾸면서 이상해졌던 [KR2000]이나 서부영화 feel이 잔뜩 느껴지는 [KR2010] 등의 이상야릇한 음악이 아닌, 원래의 음악으로 돌아왔습니다.
편하게 앉아서 등을 의자에 기대고 들으면 됩니다. 반가워 음악아.
 
[전격 Z 작전 2008(Knight Rider 2008)] 오프닝


b. David Hasselhoff(데이빗 핫셀호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TT 운전사 인계 인수

마지막에 잠깐 얼굴을 보입니다. 마이클 나이트라는 상징성을 정식으로 인계해주기 위해서입니다.
[KR2010]에서는 코빼기도 뵈지 않고, [TKR]에서는 시즌 마지막화에서 잠깐만 실루엣으로(게대가 배우는 다른 사람이라는…) 나와서 애매한 모습을 보였던 것에 비해 정식으로 등장합니다.

그런데… 이 부분이 그대로 상징성 혼란의 효과도 가져옵니다.
왜냐하면 [KR2000]에서 이미 비슷한 느낌으로 나와줬거든요.
(KR2000에서 그는 KITT의 두뇌를 Knight 4000에 이식하고 잠깐 활약한 뒤 떠납니다)

다시 말해, 데이빗 핫셀호프마이클 나이트는 여기저기에 자리인계남발한 모습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KR2000]의 실패는 시리즈의 정체성을 혼란스럽게 만드는데 크게 일조하는 결과를 가져온 것이죠.

※ [피스메이커(Peacemaker)]에서 PC의 암호를 알아내려고 심문하는 장면이 있는데, 이 때 암호가 hasselhoff입니다.
    데이빗 핫셀호프의 성이 아닐까합니다. ^^;;



2. 괴리감

a. 마이클 나이트의 친아들이 주인공

원작에서의 마이클 나이트는 (나이트 재단을 세운) 윌튼 나이트의 친아들이 아닙니다.

원래 이름은 마이클 롱이라는 경찰이었는데, 이런저런 사정으로 얼굴을 윌튼 나이트의 친아들인 가쓰(Garthe) 나이트와 똑같이 성형하고 모든 기록을 없앤 뒤, 윌튼의 양아들이 되고, 나이트라는 성을 갖게 됩니다.
한편, 가쓰는 범죄자로 결국 마이클과 싸우다 절벽 아래로 떨어져 죽게 됩니다.

다시 말해, 기본적인 배경에서 혈연관계보다는 사람간의 끈끈한 우정과 신뢰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 깔려있었는데, 여기서는 마이클의 친아들이 주인공입니다. 그러다 보니, 가장 중요한 것은 혈연관계라는 쪽으로 방향이 급선회하면서 원작과는 다른 괴리감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b. 차 이름이 Knight 3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작에서 KITT라는 이름은 나이트 산업 2000(Knight Industries Two Thousand)의 약자입니다.
그리고, [KR2000]에서 등장한 빨간색 차의 이름은 나이트 4000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3000이라뇨…
물론 KITT(Knight Industries Three Thousand)라는 이름을 유지하기 위한 작가들의 고민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좀 더 그럴싸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c. 차 디자인은 안습

[KR2008]에서는 원작의 Pontiac Firebird Trans Am 대신에 Ford Shelby GT500KR Mustang을 모델로 했습니다.
트랜스암의 미래지향적이고 날렵한 모습 대신에 머스탱의 투박한 모습은 정말 안습입니다.

머스탱의 디자인 자체는 정말 멋있기는 합니다만, 이 시리즈와는 맞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전격 Z 작전의 올드팬들은 날렵한 KITT가 각인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단지 포드에서 머스탱을 홍보하기 위해 제작비를 잔뜩 지원하다 보니 생긴 결과입니다)

참고로 Knight4000(위의 빨간차)는 Pontiac Banshee를 모델로 했는데, 저걸 비디오로 봤을 때는 너무 억지스러운 미래지향 디자인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머스탱을 보니 그쪽이 오히려 나아보입니다.

01

포드 머스탱을 폄하하는 것 아닙니다. 머스탱의 디자인은 훌륭하며 많은 차들에게 귀감이 되었습니다.


d. 분자결합식 차체는 어디로?

원작에서 KITT의 표면은 분자 결합식 차체(molecular bonded shell)라는 방탄 재질로 되어있습니다.

가쓰가 골리앗을 만들 때에도 분자 결합식 차체를 사용했는데, 이 때 일단 (아마도 철로) 만든 뒤에 특수처리를 하는 장면이 나온 것을 보면 재질 자체는 철 등의 평범한 금속이고, 여기에 특수처리를 한다고 추정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KR2008에선 이런 효율적이고 단순한 구조를 버리고, 나노구조로 되어있으며 컴퓨터가 자동복원한다는 설정입니다.
그래서 컴퓨터가 꺼지면 방탄기능도 사라집니다!

분자 결합식 차체은 왜 채택되지 않았을까요? 기술의 다운그레이드?


e. 연료도 더 비효율적으로 다운그레이드

원작에서 KITT의 연료는 수소 에너지입니다. 그리고, 연료가 부족할 때 아무 연료나 대충 집어넣으면 수소만 분리해서 연료로 활용합니다.

그런데, KR2008에서는 태양 전지와 함께 가솔린을 사용합니다.
가솔린의 효율을 91%로 엄청나게 높였다고는 하지만, 왜 고효율에 무공해인 수소연료를 굳이 버렸을까요?

게다가 연료주입구에 설탕을 집어넣겠다고 협박하자 Knight 3000은 긴장해버립니다.
(즉, 순수하게 가솔린을 연료로 사용한다는 뜻입니다. Knight 2000은 안전하게 연료를 재처리했습니다!!!)

전격 Z 작전의 올드 팬으로서 좀 더 멋진 시리즈가 탄생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주절주절 적어봤습니다.
많은 클래식 미드들이 리메이크되는 이 시점에 KITT도 돌아와야죠. 제대로 된 모습으로 말이죠.


덧1. 전격 Z 작전이라는 이름은 아무리 봐도 어색한 번역제목입니다. 그냥 원래 제목이 더 좋아보입니다.

덧2. 쌈박질 액션이 너무 약합니다. 이미 우리는 [카지노 로얄]이나 [본 시리즈]로 인해 눈이 많이 높아져버렸습니다!!

덧3. 원작의 KITT는 [KR2000]에서는 등장했는데, 여기서는 빠진 것이 영 아쉽습니다.
       마이클을 부르려면 KITT도 불렀어야죠…




Trackback 2 Comment 11
  1. Favicon of http://pennyway.net BlogIcon 페니웨이™ 2008.02.26 13:53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잘 읽었습니다. 저도 포스팅을 할까하다가.. 관둬도 되겠네요. 워낙 잘쓰셔서 ^^;;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2.26 20:20 address edit & delete

      에잉... 무신...
      페니웨이 님의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lombric.linuxstudy.pe.kr/wp/ BlogIcon jucie 2008.02.26 16:51 address edit & delete reply

    덕분에 몰랏던 설정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시리즈 부분 제 개인적은추측입니다만, 기존의 후속 시리즈는 무시해버린건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2.26 20:21 address edit & delete

      제작사의 의도는 2000/2010/TKR을 무시하는 방향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그렇게만 봐주기에는 데이빗 핫셀호프의 포스가 장난이 아니란게 문제죠...

  3. 마장군 2008.08.15 14:15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잘 봤습니다. 전격Z작전 하면 에어울프 맥가이버 와 함께 외화의 3강체제를 구축한 시리즈 중에 하나죠 .. (에어울프는 형이 센존호크가 등장하는 시즌2에서 완전히 망가져 버렸지만 ㅠㅠ) 이 시리즈의 가슴 아픈 추억중에 하나라면 .. 우리나라에서 처음 방영 시작하고 인기 몰이를 할 당시에 보물섬인가에서 간략한 리뷰와 함께 더빙을 맡은 성우진을 소개했는데 당시에 이걸 보았던 같은 반 아이들 모두 약간의 우울증(?)에 걸렸다는 거 .. 멋있는 마이클과 왠지 모르게 귀여운 키트 .. 푸근한 인상의 대장 아저씨(배역 이름도 가물 거리네요 ^^) 이 세 캐릭터에 열광 했는데 .. 더빙했던 성우들은 배불뚝이에 대머리 아저씨들 ㅠㅠ 크헉 .. 그걸 본 아이들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고 고개를 절래절래 .. 현실 도피까지 하려 했던 ㅋ 그나마 마이클을 맡았던 이정구씨 만이 좀 봐줄 만 했다는거 .. 키트를 맡은 성우분은 정말 안습 ㅠㅠ 키트 지못미 .. ;;; 이후에 마이클을 맡았던 이정구씨는 그 인기에 힘입어 어느정도 히트를 쳤던 또다른 외화시리즈 블루문특급에서 브루스윌리스를 맡게 되었더랬죠 ..(이 시리즈 덕분에 방송3사를 통틀어 브루스윌리스 전담 성우가 되셨다는 거 ㅋ) 한마디 덧붙이자면 역시 어린 시절(중학교때쯤) 보았던 블루문에서의 주인공 성우가 마이클과 같은 분이라는게 참 놀라웠죠 .. 그리고 대장 아저씨를 맡았던 성우분은 각종 영화등에 더빙 맡고 작년에 정신통일이라는 버라이어티 쇼 프로그램에 도사(?) 캐릭터까지 맡으시면서 깜짝 출연까지 하며 여전히 활약중이시고 .. 키트 성우분은 제트작전이후 다른 외화에도 간간히 나오시다가 사라지셨다는 ㅠㅠ ...( 솔직히 키트 성우분은 키트 캐릭터보다는 어린이들의 영원한 친구 바람돌이로 .. 유명세를 타시기는 했죠 ㅋ)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08.15 17:34 address edit & delete

      엄청난 추억이 느껴지는 풀스토리군요.
      ('복사 복사 실 실 복사 복사 실 실~' 아시나요? ㅋ)

      덧붙이면, [에어울프]에서 센존호크가 주연을 맡은 것은 시즌 4입니다. (배리 반 다이크가 주연을 맡았죠)
      완전히 지못미였죠. 시즌 3까지는 옆에 달린 기관총을 꺼내는 장면이 압권이었는데, 언제나 꺼내고 다녀 싼 티가 풀풀이었다능~

      그리고, 대장 아저씨는 아마 데본 마일즈를 말씀하시는 것 같군요.
      이 아저씨는 [Knight Rider 2000]에서 살해당한 것으로 나왔습니다. ([2008]과는 워낙에 연속성이 없긴 하지만요...)
      게다가 배역을 맡으셨던 에드워드 멀헤어 씨는 97년에 작고하셨다능~

    • 마장군 2008.08.15 17:51 address edit & delete

      카피 카피 룸룸 카피카피 룸룸 .. 이군요 ㅋ
      이루어 져라~~~

      센존호크가 시즌4 였군요 ㅋ 에어울프는 방송 시간대가 너무 왔다리 갔다리를 많이해서 .. 특히 심야시간대로 옮겨 버린적도 있어서 보기가 좀 힘들었죠 ..
      에어울프 .. 나중에는 레이저포 까지 달아서는 원자로가 폭발하자 .. 옆에 폭탄 비스무리한거를 레이저포로 폭파 시켜서 불로 불을 끄는 에피소드도 만들어 냈다는 .. 또 구소련의 전투헬기와 대결을 벌이는 장면도 센존호크의 시즌에서 리메이크 아닌 리메이크를 해먹었더랬죠 ㅠㅠ

  4. Favicon of http://jvmblog.tistory.com BlogIcon jvm 2008.10.10 06:32 address edit & delete reply

    2008 파일럿 방송은 거의 나오자 마자 봤었습니다만 많이 실망스러웠습니다.등장인물들의 행태들도 영 어색하고 무엇보다 키트가 ..... 프론트가 두툼 넙데데한 키트는 키트가 아니지요. 당연히 본방으로 이어지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뜻밖에도 시작했더군요.그렇지만 관심 끊고있습니다.

    대신 독일에는 오래된 방송물들을 주로 방영하는 채널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수입물들은 비교적 자주 재상영을 해줍니다.
    그래서 저는 요즘도 절찬리에 방영되고 있는 Knight Rider와 Airwolf를 집에서 즐길 수 있지요.
    독일의 TV는 스포츠중계와 뉴스 외에는 거의 잘 안보지만 이 두 추억의 미드의 경우 중고등학교 시절을 떠올리며 재미있게 보곤합니다.
    스타스키와 허치도 요즘 방영중이더군요.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8.10.11 11:56 address edit & delete

      여러모로 실망스러웠는데, 닥치고 방송하는 분위기더군요. ㅡㅡ;;;

  5. Favicon of http://blheart.egloos.com BlogIcon 블랙 2009.09.14 23:00 address edit & delete reply

    [Knight Rider 2000]에서는 엑스파일의 스키너 부국장 역으로 유명한 '미치 펠레기(Mitch Pileggi)'가 악역으로 나왔었죠.

    • Favicon of http://zockr.tistory.com BlogIcon BLUEnLIVE 2009.09.14 23:08 address edit & delete

      아!!!
      언젠가 비디오(VHS)로 볼 때 어디서 본 얼굴이란 생각이 들었었는데, 그렇군요... 언제나 ㅎㄷㄷ한 블랙님의 정보력입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