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과 함께 가본 합천창녕보

시골(합천)에 내려간 김에 합천창녕보를 제대로 보기 위해 직접 가봤다.
작년(2011년) 10월 22일에 공식적으로 완공식을 했는데, 무려 3개월이나 지난 지금의 상태가 궁금하기도 했고…

일단, 이게 합천창녕보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0sec | F/4.0 | 0.00 EV | 7.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26:20

멀쩡한 강에 콘크리트와 쇳덩어리로 범벅을 해놓은 흉물


보 왼쪽을 보니, 쥐똥만한 구멍 두 개 내놓고, 연어를 그려놓았다.
혹시 연어가 정신 못 차리고 이 강으로 돌아오려면 여기로 지나가란 뜻인가 보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4.0 | 0.00 EV | 12.1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29:29

본능에 따라 강물을 거슬러 올라가는 연어가 저 구멍을 찾을 수 있나?


보 주변은 보다시피, 멀쩡한 강둑을 대충 짓이겨놓고는 다시 마무리를 하고 있다.
마치, 멀쩡한 피부에 칼질을 해놓고선 상처를 꿰매는 돌팔이 의사처럼…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0sec | F/4.0 | 0.00 EV | 7.4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31:22

저 강둑들이 이전에 가카께서 "강이 다 죽었네"하던 그런 곳임


무려 3개월 전에 완공식은 했지만, 여전히 마무리 공사가 진행중…
게다가, 이 쪽으로 오는 진입로는 거의 공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냥 흙길을 달려온 거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3.5 | 0.00 EV | 5.4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33:03


그런데, 원래 이 보의 명칭은 합천보였다.
갑자기 이름이 합천창녕보로 바뀌면서 이 지역 주민들은 난리가 아니었다[각주:1].

아마도, 환경에 대한 주민들의 진중한 고민을 막기 위한 물타기가 아니었을까 한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4.0 | 0.00 EV | 10.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33:31

도처에 남아있는 "합천보"의 흔적들


바로 옆에는 초등학생들을 공범으로 만들기 위한 희망의 벽이 있다.
이거 마치 (전대갈의 삽질) 평화의 댐 만들면서 포스터 공모하던 그 느낌이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3.5 | 0.00 EV | 6.3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34:35


하지만, 다행인 건 개념 있는 학생들도 있다는 거… 다행히…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3.5 | 0.00 EV | 5.9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35:12

나의 가카를 지켜줘!


합천창녕보에서 좀 내려와보니, 논이었던 곳을 논이 아닌 것으로 용도변경을 한 것이 보인다.
몇해 전엔 저 곳들은 논이었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0sec | F/4.5 | 0.00 EV | 12.8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2:01:15 11:48:48


요약하면…

1. 멀쩡한 강둑은 물론, 주변의 논도 아작냈음
2. 물고기가 오갈 수 없도록 물길을 꼼꼼하게 막았음
3. 초등학생들을 은근슬쩍 홍보에 동참시켜 공범을 만들었음
4. 하지만, 여전히 완공되지 않았고, 오히려 진입로 공사는 이제 막 시작만 한 상태임 




  1. "이름을 바꾸면 문패를 떼겠다!"는 플래카드가 꽤 많이 걸렸음 [본문으로]
Trackback 0 Comment 0